코스피 3,026.26 17.23 (-0.57%)
코스닥 923.48 2.72 (-0.29%)

강남 아파트, 3.3㎡당 1억 넘어 2억 턱 밑

가장 비싼 상위 10곳 아파트
개포주공1단지>아크로리버파크>래대팰
최고 3.3㎡당 1억 1886만원
전국 아파트 값 격차 역대 최대
  • 등록 2021-01-27 오후 3:31:50

    수정 2021-01-27 오후 9:52:26

[이데일리 황현규 기자] 전용 3.3㎡ 당 1억 8000만원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1단지아파트), 1억4400만원(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서울 강남권 아파트 전용 3.3㎡(평) 당 가격이 1억원을 넘어 2억원 턱 밑까지 올라왔다. 똘똘한 한채 수요가 커지면서 매매량도 크게 늘고있다. 결과적으로 초고가 아파트로 매수세가 집중되면서 작년 전국 고가아파트와 저가 아파트의 가격 격차도 역대 최대로 벌어졌다.

개포주공1단지 전경 모습(사진=연합뉴스)
평당 1억 이상 아파트 거래량 3년 전보다 3배

27일 경제만랩이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평당 가격 기준 가장 비싸게 팔린 아파트는 개포주공1단지로 나타났다. 작년 3월 전용 56㎡이 30억 9500만원에 팔리면서 평당 가격 1억 8086만원을 기록했다. 소형 평수인데도 30억원이 넘는 가격에 매매가 이뤄진 것이다.

다음으로 아크로리버파크(전용 84㎡)가 37억 2000만원에 팔리면서 평당 가격 1억4472만원을 찍었다. 전국에서 가장 먼저 평당 1억원을 기록했던 이 아파트는 지난해 가장 비싸게 팔린 아파트 2위를 기록했다.

(그래픽= 이동훈 기자)
이어 평당 가격은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1억3776만원)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1억 3734만원) △서초구 잠원동 아크로리버뷰신반포(1억 3450만원)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1억 3357만원)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1억 3126만원) △성동구 성수동 트리마제(1억 3057만원)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자이(1억 2922만원) △강남구 삼성동 삼성동힐스테이트1단지(1억2724만원) 순으로 높았다.

10위 안에 이름을 올린 단지 중 한남더힐과 트리마제를 제외하고 나머지 모두 강남3구(강남 서초 송파구)로 나타났다.

다주택자규제 등으로 초고가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커지면서, 평당 1억원 이상 아파트의 거래량 또한 늘고 있다. 경제만랩에 따르면 지난해 3.3㎡(평)당 1억이상에 거래된 아파트 건수는 790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7년 26건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3년새 30배나 늘어난 것이다.

거래량뿐만 아니라 3.3㎡당 1억이 넘는 단지도 많아지고 있다. 지난해 3.3㎡당 1억이 넘는 아파트는 68곳으로 지난 2017년 3.3㎡당 1억이 넘는 단지가 3곳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3년새 22배나 증가했다.

5분위 배율 역대 최대…비싼데만 더 비싸졌다

서울 초고가 아파트로 매수세가 몰리면서 서울을 포함한 전국 아파트 격차가 최대로 벌어졌다. 고가 아파트와 저가아파트의 가격 차이가 역대급으로 커진 것이다.

KB국민은행 월간 주택가격 동향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8.5로, 관련 통계 조사가 시작된 2008년 12월(8.1) 이래 가장 높았다.

5분위 배율은 주택을 가격순으로 5등분해 상위 20%(5분위) 평균 가격을 하위 20%(1분위) 평균 가격으로 나눈 값이다. 고가주택과 저가주택 간의 가격 격차를 나타내는 수치다. 이 배율이 높을수록 가격 차가 심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해 12월 전국에서 가장 싼 1분위 아파트 평균 가격은 1억1192만원으로, 전년 12월(1억835만원) 대비 375만원 오르는 데 그쳤다. 그러나 가장 비싼 아파트가 몰려있는 5분위 아파트의 평균 가격은 9억5160만원으로 1년 전(7억3957만원)보다 2억1203만원 상승했다. 비싼데만 비싸지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연합뉴스)
전국 기준이 아닌 지역별로 보면 5분위 배율은 대전(5.7), 울산(5.4), 광주·부산(5.3), 경기(4.8), 대구(4.6), 서울(4.2), 인천(3.9) 등의 순서로 높았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똘똘한 한채의 영향으로 서울 강남권 아파트의 매수가 이어졌고, 전국 아파트값이 오르면서 ‘서울 아파트가 싸다’는 착시 현상도 생겼다”면서도 “전국적으로 가격이 상향 평준화하며 주거 양극화가 완화할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