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6.26 17.23 (-0.57%)
코스닥 923.48 2.72 (-0.29%)

[외교 업무보고]한한령 해제 원년되나…외교부 "한중 교류·협력 전면 복원"

"시진핑 방한은 코로나19가 가장 큰 변수"
"한중 문화교류의 해 활용해 양국 문화 교류 전면 회복"
  • 등록 2021-01-21 오후 4:29:18

    수정 2021-01-21 오후 4:30:01

한국관광공사가 중국 여행사 트립닷컴그룹과 만든 한국관광상품 라이브쇼 홍보문.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외교부는 올해를 한중 교류·협력을 전면 복원하고 양국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 기반을 공고화하는 원년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특히 2021~2022년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적극 활용해 양국 문화 교류를 전면 회복한다고 강조해 ‘사드 사태’ 이후 한한령이 완전 해소되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감이 나온다.

시진핑 중국 주석의 방한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는대로 추진될 것이라는 자신감도 드러냈다.

외교부 고위관계자는 2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난해 시 주석의 방한이 무산된 것은 양국의 정치적 의지가 부족해서가 아니라 코로나19라는 전염병 환경이 지속적으로 유지됐기 때문”이라며 “가장 큰 변수는 코로나”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 외교부 입장은 시 주석의 방한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것이고 중국 카운터파트와 아무런 이견이 없다는 것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 역시 자신의 중국 카운트파트와 이같은 입장에 이견이 없다는 점을 재차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에도 우리 정부는 상반기 시 주석, 하반기 리커창 총리의 방한을 추진한 바 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터지면서 이같은 계획은 무산됐다. 다만 지난해 8월 양제츠 정치국원이, 같은해 11월에는 왕이 외교부장이 방한하는 등 고위급 외교관계자들의 교류가 잦아지고 있다.

또 중국 최고 어행기업인 트립닷컴그룹과 한국관광공사가 한국 단체관광상품을 만들고, 한국게임의 중국 판호가 4년 만에 나오는 등 긍정적인 소식이 이어지며 한한령이 해제되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감이 싹트고 있다.

외교부는 이날 대통령에게 보고한 ‘2021년도 주요업무 추진계획’에서도 시 주석 방한 등 고위급 교류와 전략적 소통 메커니즘을 가동해 한중관계 도약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적극 활용해 양국 문화 교류를 전면 회복하고 한 단계 높은 수준으로 발전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문화·지방 교류를 활성화하고 독립사적지 보존, 중국군 유해송환 등 협력사업을 통해 양국 간의 우호 정서를 증진하고 상호 이해도 제고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한중 관계 미래발전위원회를 발족해 2022년 수교 30년을 맞아 ‘한중 관계 30년’의 청사진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