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에 떨어진 미사일, 폭발했다면… 1톤짜리 폭탄 터진 것”

월간 플래툰의 홍희범 편집장
YTN 라디오 인터뷰
  • 등록 2022-10-06 오후 8:04:52

    수정 2022-10-06 오후 8:04:52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지난 4일 밤 한미 연합대응사격 중 발사한 현무-2C 미사일이 강릉 공군기지에 추락한 사고와 관련해 군사전문잡지인 월간 플래툰의 홍희범 편집장은 “탄두가 폭발했다면 1톤짜리 폭탄이 터진 것과 같다”라고 지적했다.

지난 4일 밤 한미 연합대응사격 중 발사한 현무-2C 미사일이 강릉 공군기지에 추락했다. (사진=SNS)
6일 홍 편집장은 YTN 라디오 ‘슬기로운 라디오생활’에 나와 “이번 같은 경우는 실탄 사격이었기 때문에 탄두를 실은 실탄을 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탄두가 폭발했으면 인근 민가에 상당한 피해가 갈 수도 있고 최악의 경우 부상자가 나왔을 가능성도 있다”라며 “그런데 사망자까지는 나오지 않았을 수도 있는 게 다행히 민가가 700m 정도 떨어져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현무의 정확한 구조는 모르지만 대부분의 미사일 같은 경우는 미사일이 발사되자마자 안전장치가 해제돼서 폭발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어느 정도 거리를 날아가야 안전장치가 해제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북한이 올해만 탄도미사일을 22차례, 순항미사일을 2차례, 이날도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하는 등 최근에는 이틀에 한 번꼴로 발사하며 도발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선 “과시 내지는 이목을 끌기 위함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는 “미국과의 협상에서 우위를 정하려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는데 정확한 의도를 파악하기는 힘들다”라며 “테스트도 겸한다고 볼 수 있지만 이 정도로 많이 쏘는 걸 보면 그것만이 주목적은 아닐 것”이라고 했다.

(영상=SNS)
한편 이날 김승겸 합동참모의장은 용산 청사에서 열린 합동참모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현무-2C 지대지미사일 낙탄 사고의 원인에 대해 “초기 평가는 특정장치 결함으로 평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 의장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한 한미 지대지 미사일 대응 사격 간 발생한 상황과 이에 대해 지역 주민·언론에 설명하지 못해 주민·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라고 사과했다.

아울러 ‘사건을 은폐하려던 것이 아닌가’라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추궁에는 “은폐 축소하지 않았고 그럴 의도도 없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번 사고는 지난 4일 밤 발생했다. 군은 강원도 강릉지역에서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에 대응해 한미 연합 지대지미사일 대응사격을 했는데, 이 과정에서 현무-2C 미사일이 발사 직후 비정상 비행으로 민가에서 700m 떨어진 지점에 떨어졌다.

사고로 폭발음과 화염 등이 발생했지만 같은 날 군 엠바고로 훈련 소식을 몰랐던 시민들은 강릉 제18전투비행단 인근에서 폭발사고가 일어난 것 아니냐는 의문을 가진 채 밤새 불안에 떨었다. 이에 온라인상에는 관련 사진과 영상이 공유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