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농협·우리·신한, 전세자금 대출 재개·완화(종합)

주담대 중단했던 농협은행, 전세대출 재개
우리은행, 신한은행도 뒤따라
  • 등록 2021-10-14 오후 6:31:07

    수정 2021-11-24 오전 8:05:48

[이데일리 김유성 이승현 기자] NH농협은행과 신한은행, 우리은행이 오는 18일부터 전세자금 대출 신규취급을 재개한다.

(사진=이데일리DB)
농협은행은 14일 “시스템 준비 등을 거쳐 다음주 월요일부터 전세자금 판매를 다시 시작한다”고 밝혔다.

앞서 농협은행은 가계대출 관리 강화를 위해 지난 8월 24일부터 11월 30일까지 전세대출을 포함한 부동산담보대출 신규 취급을 잠정 중단키로 했다. 그러나 금융당국이 이날 실수요자 보호 차원에서 올해 4분기 은행권의 가계대출 총량관리 한도에서 전세대출을 제외키로 하면서 농협은행도 다시 재개를 한 것이다.

당국은 이날 5대 시중은행 및 은행연합회와 실수요대출 관련 점검회의를 열어 이러한 방안을 합의했다.

다만 재개되는 것은 전세대출만이다. 농협은행은 일반 주택담보대출 등의 신규 취급은 계속 중단한다.

신한은행도 18일부터 대출모집인을 통한 전세대출을 정상화한다. 신한은행은 가계대출 관리 강화 차원에서 모집인을 통한 전세대출을 총 5000억원 규모로 제한했다.

우리은행은 실수요자에 한해 전세대출 한도를 추가 배정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지난달부터 지점별로 월 5억원에서 수십억원의 대출 한도를 적용한 바 있다. 분기별 대출 총량 관리를 위한 목적이었다.

KB국민은행과 하나은행은 전세자금대출 한도를 임차보증금 증액 범위로 제한한 조치를 그대로 유지한다. 아직은 가계대출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고 투기 수요도 막아야 한다는 취지 때문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이번 전세대출 규제 완화로 실수요자들이 한시름 놓게 됐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