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계, 누리호 발사 성공 축하…“우주강국 성장 기대”

경제단체, 누리호 2차 발사 성공 축하메시지
대한상의 “항공우주산업, 미래 이끌 주역”
경총 "민간 창의·혁신성 결합한 성과"
전경련 "우주강국 도약 분기점될 것"
  • 등록 2022-06-21 오후 7:28:57

    수정 2022-06-21 오후 7:35:45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2차 발사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다원 신민준 기자] 경제계가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의 성공적인 발사를 축하했다. 경제계는 미래 주력산업으로 떠오른 항공우주산업을 통해 우리나라가 우주 강국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강석구 대한상공회의소 조사본부장은 21일 논평에서 “이번 누리호 발사 성공은 1989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설립 이후 30년 한국형 발사체 개발을 위한 지난 10여년간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며 축하했다.

아울러 “첨단산업의 집합체인 항공우주산업은 그간 반도체, 자동차 등 주력산업의 기술과 노하우들이 축적된 결과물”이라며 “우리나라 미래를 이끌 주력산업으로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선진국과 기술이나 산업화 수준의 격차가 큰 것이 현실인 만큼 민관연이 더욱 협심해 명실상부한 우주강국 대한민국을 실현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누리호 발사 성공이 민간의 창의성과 혁신성이 결합해 이룩한 성과라고 평가했다. 이상철 경총 홍보실장은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누리호의 성공적인 발사를 축하한다”며 “이로써 우리나라는 자력으로 실용급 위성을 발사하는 능력을 갖춘 7번째 국가로 입증됐으며 향후 주도적으로 다양한 우주 개발사업에 나설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또 “오늘날 우주산업은 인류의 마지막 블루오션으로 불릴만큼 막대한 가치를 창출하는 미래 성장동력으로 주목 받고 있다”며 “이번 누리호 발사 성공은 민간의 창의성과 혁신성이 결합해 이룩한 성과다. 이를 계기로 우리나라가 우주강국으로 나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은 누리호의 발사 성공이 우주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중요한 분기점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도 논평에서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한 누리호 발사 성공을 국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2010년부터 13년간 누리호 성공을 위해 힘쓴 연구진을 비롯해 관련된 모든 분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설계부터 제작, 발사까지 모두 순수 국내 기술로 이뤄진 누리호의 성공으로 우리나라는 자력으로 실용급 위성을 우주로 보낼 수 있는 발사체 기술을 보유한 세계 7번째 국가가 됐다”고 강조했다.

또 “누리호의 성공은 우리나라가 우주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과학 분야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성장으로 이어나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브리핑을 열고 누리호 2차 발사가 성공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발사체 비행 정보를 담고 있는 누리호 원격수신정보를 초기 분석한 결과 누리호가 목표 궤도(700km)에 투입돼 성능검증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 안착시켰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누리호의 1·2·3단 엔진 모두 정상적으로 연소되고 페어링도 정상적으로 분리됐고 누리호에 탑재된 성능검증위성 분리까지 모두 성공했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