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낙연 "'어대낙' 유혹에 빠지면 안돼...사실 두렵다"

  • 등록 2020-08-03 오후 6:54:57

    수정 2020-08-03 오후 6:54:57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은 당권 주자들 가운데 선두를 지키며 ‘어대낙’(어차피 대표는 이낙연)이라는 말이 나오는 것에 대해 “후보자 입장에선 그런 유혹에 빠지면 안 된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 의원은 3일 이날 연합뉴스TV ‘뉴스1번지’에 출연해 ‘어대낙’에 대한 생각을 묻자 이같이 답하며 “항상 조심해야 된다. 사실 두렵다. 왜냐하면 한 분 한 분의 생각이 모두 소중하고 또 사람의 생각이란 건 변할 수도 있는 것이니까”라고 말했다.

또 ‘어대낙’으로 인해 당의 기대보다 전당대회 분위기가 살아나지 않고 있는 부분도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현장에 가보면 꼭 그런 것은 아니다. 단지 언론의 입장에선 새로운 뉴스가 별로 안 나온다든가 하는 게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저도 처음에는 조용한 전당대회로 하자라는 생각을 했는데 곰곰히 경험을 해보니까, 지역별로 돌아다니다 보니까 전체적으로는 조용하게 보일지 모르지만 전당대회는 지지자가 지지하는 후보에게 감동하고 열광할 준비를 갖추고 오시는 분들이 많다”며 “그래서 결코 조용하게 끝나질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가 2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의원은 총선 후 민주당을 향한 민심에 대해 “선거 때의 뜨거움에 비하면 냉랭해지고 있다고 보는 게 옳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부동산 대책, 인천국제공항, 서울시장·부산시장의 잘못, 그런 일이 생긴 것만으로도 많은 상처를 (국민에게) 드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당의 대처가 기민하고 적절했느냐의 문제도 있었다”며 “당의 공감 능력이 떨어졌다는 지적을 달게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국민은 민주당이 몸집은 커졌는데 어딘지 모르게 뒤뚱거린다고 보실 것 같다”며 “안정감과 신뢰감을 주는 대표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현안에 말을 아낀다는 지적에 대해선 “예전보다 의견을 많이 내고 있다. 직분에 충실하자는 인식을 강하게 가졌다”며 “대표가 되면 대표로서 할 말을 제대로 하겠다”고 답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