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37.14 14.1 (+0.44%)
코스닥 1,036.11 1.69 (-0.16%)

미중 사이버공격 신경전…美, 10년전 中 해킹 사례 기밀 공개

2011년 中지원 해커 美파이프라인 서버 공격
中 “우리도 사이버 공격 피해자” 반박
  • 등록 2021-07-21 오후 5:47:39

    수정 2021-07-21 오후 5:47:39

사진=AFP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첨예해지고 있는 가운데 사이버 공격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는 랜섬웨어를 비롯해 다른 형태의 파괴적인 해킹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미국 파이프라인 운영자들에게 새로운 보안 명령을 내리면서 구체적인 과거 공격 사례를 공개했다.

미 연방수사국(FBI)과 국토안보부는 중국 정부가 후원하는 해커들이 2011~2013년 미국의 파이프라인 인프라를 위험에 빠뜨리겠다는 구체적인 목표를 가지고 20여개의 석유 및 천연가스 파이프라인을 공격했다고 밝혔다. 이 중 13개 서버가 실제로 손상됐고 추가로 8개는 ‘알수 없는 침입’을 당했다.

이는 최근까지 기밀이었지만 중국의 사이버 공격 능력에 대한 경고를 위해 공개된 것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서버 해킹 문제를 두고 미중 간 신경전이 뜨거워지고 있다.

미국은 1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올해 초 마이크로소프트(MS)의 이메일 서버 소프트웨어 ‘익스체인지’를 겨냥한 해킹 공격 배후로 중국 국가안전부와 연계한 해커를 지목했다. 미 법무부는 중국 국가안전부 소속 해커 4명을 기소했다.

이어 유럽연합(EU), 나토, 영국, 캐나다, 일본, 호주, 뉴질랜드, 노르웨이 등도 중국 비판에 동참했다.

이에 대해 중국은 20일 EU 주재 중국 사절단 대변인을 통해 “사실과 증거는 없고 억측과 비난으로 중국을 모욕한 것에 대해 강한 불만과 단호한 반대를 표시한다”고 반박했다

더욱이 중국은 ‘우리도 피해자’라고 항변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야말로 전 세계 최대의 사이버 공격 근원 국가”라면서 중국 인터넷 보안업체 360을 인용해 중국의 항공우주, 과학연구기관, 석유, 인터넷, 정부기구 등 핵심 영역에 대한 미국의 사이버공격이 11년간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미중 간 사이버 공격 공방이 이어지면서 국가 안보를 둘러싼 데이터 안전 문제도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회원 100만명 이상인 인터넷 서비스를 운영하는 기업이 해외에 상장할 때 반드시 당국으로부터 사이버 안보 심사를 받아야 하는 규정을 준비 중에 있다.

앞서 2017년에는 중국의 사이버안보법에 따라 기업들이 역내에서 수집된 개인정보와 중요한 데이터를 반드시 중국에 보관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이로 인해 애플이 중국 고객들의 데이터 권한을 사실상 중국 당국에 넘겼다는 의혹도 나온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