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원순 성추행 의혹' 전 비서 측, 서울시 관계자와 첫 대질조사

경찰 "거짓말 탐지기 조사는 당사자가 동의하지 않아 실시 안해"
  • 등록 2020-08-13 오후 7:03:40

    수정 2020-08-13 오후 7:03:40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 A씨와 이를 방임했다는 의혹을 받는 서울시 관계자가 대질 조사를 받았다.

(사진=이데일리DB)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11일 A씨와 서울시 비서실 소속 직원에 대한 대질 조사를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와 서울시 관계자 간 대질 조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의 인사 전출 요청을 참고인이 들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며 대질 조사의 목적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참고인에 대한 거짓말 탐지기 조사는 당사자가 동의하지 않아 실시하지 않았다”며 “향후에도 사건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추가 대질 조사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경찰은 A씨와 서울시 관계자들의 진술이 서로 엇갈리는 것을 두고 지난 4일 “방임의혹과 관련해 서울시 관계자들을 상대로 대질신문과 거짓말 탐지기 수사를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고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방조한 혐의로 고발당한 서울시 비서실장 출신 김주명 서울평생교육진흥원장도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나왔다.

김 원장은 “피해자로부터 성추행 피해호소를 들은 바 없고, 전보 요청을 받은 사실도 없다”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