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신라 황룡사·백제 미륵사 복원 방안 검토

사회복지문화분과, 문화재청 업무보고
전통문화유산 가치 보존 방안 논의
문화재 영향평가제도 도입 추진키로
  • 등록 2022-03-29 오후 5:46:02

    수정 2022-03-29 오후 5:46:02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국보급 문화재인 신라 황룡사 및 백제 미륵사의 복원을 방안을 검토했다.

황룡사 복원 가상도. (사진=이데일리DB)
인수위 사회복지문화분과는 29일 문화재청에 대한 업무보고를 받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이날 업무보고에는 사회복지문화분과의 임이자 간사 및 김도식, 안상훈, 배경란 인수위원과 전문·실무위원, 문화재청 차장을 비롯한 실·국장 등이 참석했다.

업무보고에서는 현 정부의 문화재 분야 중요 정책을 평가하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공약과 연계해 새 정부에서 추진할 주요 국정과제를 검토했다. 윤 당선인은 문화재 공약으로 ‘전통문화유산을 미래의 문화자산으로 보존하고 가치를 높이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신라 황룡사 및 백제 미륵사 등 국보급 문화재 복원 방안 검토다. 황룡사와 미륵사는 각각 신라와 백제를 대표하는 대규모 사찰이었으나 현재는 그 터만 남아 있다.

인수위와 문화재청은 황룡사, 미륵사의 복원 방안 외에도 △문화유산의 포괄적 관리체계 전환 및 전담조직 신설 △팔만대장경 등 전통문화유산 디지털화 구축 지원 방안 등 전통문화유산과 전통사찰 보존 정책에 대해 논의했다.

문화재 관리체계를 혁신하기 위해 △문화재 영향평가제도 도입 △구역별·유형별 문화재 보존관리 및 활용체계 전환 △미래 문화유산 발굴 및 관리의 포괄 관리체계 전환 △매장문화재 발굴조사비의 국가부담과 공공문화재 발굴기관 확대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이밖에도 지역 관련 문화재 보존 연구기능 강화방안, 무형문화유산 보존을 위한 문화재재단 기능 강화 등을 논의했다. 대구 경상감영 복원, 울산 반구대암각화 보존 방안, 직지금속활자 세계화 사업 추진, 경북지역 유네스코 지정 신청·홍보 방안, 제주 해녀의 전당 등에 대해서도 함께 점검했다.

인수위 관계자는 “오늘 업무보고 내용을 토대로 향후 문화재청 및 관계기관과 긴밀한 논의를 통해 당선인의 문화재 분야 국정철학과 공약을 반영한 국정과제를 선정하고 이행계획을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