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7.52 5.86 (+0.18%)
코스닥 1,025.71 3.49 (+0.34%)

국민의힘, 文 부산행에 "대놓고 중립의무 위반…선거개입"

"재보궐 역사에 수치로 기록될 ‘떴다방’ 관권선거" 맹비난
  • 등록 2021-02-25 오후 3:36:20

    수정 2021-02-25 오후 3:36:20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국민의힘이 25일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행에 대해 “대놓고 중립의무를 위반한 채 선거에 개입하겠다는 선전포고나 다름없다”고 강력 비판했다.

(사진=김은혜 의원실)
국민의힘은 이날 김은혜 대변인 논평을 통해 “재보궐 역사에 수치로 기록될 ‘떴다방’ 관권선거. 청와대는 부산 시민을 뭘로 보는 건가”라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부산을 찾아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보고’ 행사에 참석했다.

야권은 4월 재보선을 앞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방문은 선거 개입이라고 지적한다.

김 대변인은 “쟁점 선거공약의 진원지를 방문하는 것을 ‘뉴딜’이라 곧이곧대로 믿을 국민이 있을까”라며 “차라리 같은 당 오거돈 전 시장의 성범죄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국민에 죄송한 뜻을 표하려고, 또 자신이 만든 당헌당규까지 고쳐가며 민주당이 후보를 낸 데 대한 사과차 부산에 갔다고 한다면 염치라도 있다고 생각할 것이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미 지난해 4월 총선에도 선거 목전 숨가쁘게 격전지를 돈 문 대통령이다. 그러고보니 이 정부의 선거개입은 새로울 것 없는 일상이 된 듯하다”며 “민생행보를 빙자한 노골적인 선거개입이라며 과거 야당시절 틈만 나면 비난에 열을 올린 민주당에 거울을 선사하고 싶다. 문 대통령에는 뭐라 할 건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패색 짙은 부산을 차지하고자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폭주가 처연하다. 2021년 청와대 달력은 4월 7일까지만 있는가”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