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경욱 "'가세연' 6천만원 못 받아..재검표 5천만원, 후원해달라"

  • 등록 2020-04-22 오후 6:15:41

    수정 2020-04-22 오후 8:27:47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낙선한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사전투표 조작 의혹과 관련해 “재검표를 신청하는데 5000만 원이라는 거금이 들어간다고 한다”며 “후원금으로 힘을 보태달라”고 호소했다.

민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 이같이 전하며 후원 계좌번호가 적힌 자신의 명함을 사진으로 올렸다.

이어 “감사하게도 가세연(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 순식간에 6000만 원 모금이 완료된 것은 잘 알고 있다. 그런데 어떻게 알았는지 선관위(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그 돈을 받게 되면 (차용의 형태로라도) 위법의 여지가 있다고 전화로 알려왔다. 그래서 지금 법률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후원금을 법률소송비로 쓰더라도 그 소송에서 지면 제 개인 돈으로 물어내야 한다. 제 임기가 만료되는 5월 30일까지 계좌에 남아 있는 제 후원금 잔액은 모두 국고로 귀속되니까 제가 떼먹을 일은 전혀 없다”면서 “올해 제 후원금 한도까진 아직 4500만 원이 남아 있다”고 했다.

재검표에 드는 비용은 6000만 원이다. 선관위에 보증금으로 5000만 원을 내야하고, 소송비용 1000만 원으로 이기면 보증금을 돌려받고 지면 몰수 당한다.

강용석 변호사 등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가세연은 전날 방송에서 이른바 ‘민경욱 재검표 펀드’를 진행해 하루만에 목표액을 채웠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인천범시민단체연합 관계자들과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4.15 총선 과정 부정선거 의혹 관련 기자회견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인천시민단체연합과 사전투표 부정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재검표 요구를 위한 사전조치로 법원에 증거보전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하나하나 손으로 다시 개표하면 쓸데없는 논란들을 잠재울 수 있다”며 “필요할 경우 당에서 법률 조력을 할 의지가 있다는 점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증 과정에서 누군가 업무를 방해하려 한 정황이 드러나면 추후 검찰 고발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민 의원은 지난 20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 연수을’을 비롯해 곳곳에서 관내와 관외 득표율이 거의 똑같은 비율로 나왔다며 개표 조작 등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이번 총선을 앞두고 공천심사에서 두 차례나 탈락하고도 기사회생했으니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에 밀려 낙선했다.

민 의원의 주장과 관련해 선관위는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선관위가 투·개표 결과를 조작하는 일은 절대 있을 수 없다”며 “제시하고 있는 근거도 부정선거의 증거가 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선관위는 민주당과 통합당 후보 각각의 관내사전투표득표율 대비 관외사전투표득표율이 특정 상수로 동일하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해당 선거구에서 단순히 일치하는 결과를 보인 것일 뿐”이라며 “전국 253개 지역구 중 11개 선거구(4.3%)만이 같은 비율이므로 전국적으로 유사한 결과도 아니다”고 했다.

선관위는 이 밖에도 참관인 본인의 서명이 아니라며 투표함이 교체됐다는 주장, 선관위 청사 앞에서 훼손된 봉인지가 발견돼 투표함이 바꿔치기 됐다는 의혹 제기, 투표지 파쇄 의혹 등에 대해서도 모두 “전혀 불가능하다”고 일축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