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檢, '검언유착 의혹' 기자 3명 휴대전화 압수수색

당사자 이 모 기자 포함 내부 보고라인 조사
  • 등록 2020-06-02 오후 9:53:08

    수정 2020-06-02 오후 9:53:08

채널A 앞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종합편성채널 채널A의 내부 보고라인에 있는 기자들에 대한 휴대전화를 추가로 압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정진웅 부장검사)는 2일 채널A 이 모 기자와 법조팀장, 사회부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이 기자가 신라젠 의혹과 관련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어떻게 경과 보고를 했는지, 현직 검사장과의 통화내용 언급 등이 있었는지 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