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진단키트株 엑세스바이오 '파죽지세' 급등…또 거래정지

FDA서 EUA 획득 소식에 상장 이래 첫 상한가
이달 들어서만 세번째 거래정지
지난달 27일부터 주가 485.8%↑…최대주주인 ‘우리들제약’은 71%↑
최근 우리들제약 임원·주요주주 장내매도 이어져 눈길
  • 등록 2020-08-13 오후 7:13:46

    수정 2020-08-13 오후 7:13:46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진단시약 전문기업인 엑세스바이오(950130)가 지난달 17일부터 17거래일 연속 상승하며 이달 들어서만 3번째 거래정지 처분을 받았다. 회사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사용승인(EUA)을 획득했다고 밝힌 지난달 27일에는 2013년 5월 상장한 이래 최초로 상한가를 기록하는 등 파죽지세다.



13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엑세스바이오의 주가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2일까지 485.8% 상승하며 2만27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올 초 대비 상승률은 무려 1001.9%로 열 배 넘게 올랐다. 같은 기간 이 회사의 최대주주로 지분 27.31%(917만1729주)를 보유한 우리들제약(004720) 역시 71.48% 상승했다. 이날은 전 거래일과 같은 1만2450원을 기록하며 보합권에 거래를 마쳤다.

엑세스바이오는 주가급등으로 인해 한국거래소로부터 이달 들어서만 3번이나 거래정지 처분을 받았다. 지난 4일 투자경고종목 지정이후 주가가 2일간 40%이상 급등했다는 사유로 거래정지됐으며 7일에는 투자위험종목으로 지정되면서 거래가 정지됐다. 그리고 지난 12일 투자위험종목 지정 후에도 주가가 9%대 상승하면서 이날 거래정지 처분을 받았다.

엑세스바이오는 코로나19 진단키트로 EUA 인증을 받은 덕에 상장 이래 최초로 상한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회사 관계자는 “‘CareStart COVID 19 IgM·IgG’ 진단키트는 혈액샘플을 통해 10~15분 이내에 결과가 도출되는 현장진단제품으로 환자의 코로나19 항체 형성 여부를 통해 집단의 코로나 노출 정도를 추적할 수 있다”며 “우리는 EUA 승인과 동시에 신속한 판매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이미 미국 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급등 시기에 엑세스바이오의 최대주주인 우리들제약 임원진들은 지분을 처분하기도 했다. 이들은 평균 1억1373만원의 시세차익을 얻었다. 우리들제약 주가가 엑세스바이오의 상승세에 힘입어 최대주주 수혜를 입은 만큼 차익 실현을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템에 따르면 지난 4일 김혜연 우리들제약 대표이사는 지분율 0.23%에 해당하는 2만9756주를 주당 9096원에 장내매도해 2억7066만원의 시세차익을 얻었다. 신현대 전무이사는 같은 날 0.11%에 해당하는 1만5000주를 주당 8830원에, 서정호 이사는 0.08%인 1만주를 9540원에 장내매도했다. 이들 각각 1억3245만원, 9540만원의 시세차익을 얻었다.

이어 12일에는 정제교 이사가 0.06%에 해당하는 6178주를 주당 1만2066원에 매도해 7454만원의 시세차익을 얻었으며, 여덕주 이사는 0.04%인 5000주를 1만4800원에, 이행상 이사는 0.04%인 2356주를 주당 1만5000원에 매도했다. 각각 7400만원, 3534만원의 차익을 얻었다.

우리들제약 관계자는 임원들의 연이은 매도에 대해 “개인 사정에 의한 매도”이라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