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은사 앞 집단폭행 승려 사죄 "당사자에 진심으로 사과"

16일 봉은사 통해 참회문 전해
"출가수행자로서 결단코 해선 안됐던 언행"
봉은사측 "사회적 논란 유감…조치취할 것"
  • 등록 2022-08-16 오후 4:51:29

    수정 2022-08-17 오후 3:18:30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서울 봉은사 앞에서 조계종 노조원을 집단 폭행한 승려 중 한명이 사죄의 뜻을 밝혔다.

봉은사에서 국장 소임을 맡아온 A 스님은 16일 봉은사를 통해 낸 참회문에서 “14일 봉은사 앞에서 박정규 전국민주연합노조 조계종 지부 기획홍보부장의 신체에 물리적으로 위해를 가했던 행동에 대해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출가수행자로서 결단코 해서는 안 되는 언행이기에 제아무리 순간의 감정을 다스리지 못했다 하더라도 두고두고 사죄와 참회가 마땅한 과실”이라며 “엄한 책임에 따를 것이며 앞으로 자숙과 큰 경책으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14일 봉은사 앞에서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의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개입 등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에게 한 승려(왼쪽 두 번째)가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사진=조계종 노조 제공 영상 캡처).
봉은사 측도 이날 참회문을 전하는 보도자료에서 “봉은사는 당 사찰 소속 교역직 종무원이 연루된 물리적 행위에 대해 국민과 사부대중 여러분께 깊은 유감의 뜻을 밝힌다”며 “이런 행위로 사회적 논란이 발생한 것에 대해 후속 조치를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4일 봉은사 앞에서는 조계종 노조 박정규 부장이 자승 전 총무원장의 종단 내 선거 개입 등을 주장하는 1인 시위를 벌이려다 승려 2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하고, 인분으로 추정되는 오물을 뒤집어쓰는 일이 벌어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