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이혜훈 “선의로 봤다”..묘한 데자뷰?

  • 등록 2017-08-31 오후 5:54:57

    수정 2017-08-31 오후 5:54:57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31일 오전 파주시 홍원연수원에서 열린 국회의원 정기국회 대책회의에 참석해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영수 기자] “선의(善意)로 우리 캠프에 자원봉사하러 오신 분이니 감사한 마음에 좋게 봤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는 31일 금품수수 의혹에 대해 A와 6000만원 정도 금전이 오간 것은 맞지만 이미 다 갚았고 차용증도 있다고 해명했다. 6000만원은 A씨가 ‘선의’로 코디용품, 스타일링 등을 도와주는 물품 구입 비용이라고 설명했다. 명품 가방, 벨트 등은 받긴 받았으나 포장도 뜯지 않고 되돌려줬다고 밝혔다.

이날은 공교롭게도 바른정당이 연찬회를 갖고 정기국회를 대비하는 자리였지만 이 대표의 금품수수 의혹을 해명하는 기자회견장으로 돌변하고 말았다. 이 대표로선 곤혹스런 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이날 해명에도 불구하고 금품수수 의혹이 완전히 해소되기 전까지는 이 대표뿐 아니라 바른정당의 이미지에도 상당한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20석 미니정당의 한계를 딛고 정기국회를 성공리에 마무리하고 내년 지방선거에서 선전하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이 많은데 하필 이 대표의 금품수수 의혹이 터진 셈이다. 이 대표도 이를 의식한 듯 해명 회견후 곧바로 자리를 떴다.

정치인에게 ‘선의’의 선은 어디까지일까. 박근혜 전 대통령은 최순실 게이트가 세상에 알려진 직후 “선한 의도로 시작한 일”, “선의로 도와준 기업” 등 ‘선의’라는 단어를 수없이 언급했었다. 본인에게 유리한 구도를 만들기 위한 변명이었다는 점에서 국민들은 실망하지 않을 수 없었다. 결론적으로 최순실은 박 전 대통령에게 수년간 선의로 접근하고 일을 도와주면서 사익을 편취했다. 최순실의 언행을 선의로 받아들인 대통령이 아니었으면 불가능했을 일이다.

이날 이혜훈 대표의 ‘선의’ 발언은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든다. 이 대표는 A씨에게 선의로 돈을 빌리고 선의로 코디를 받으면서 1년 이상 가까이 지냈다고 했다. 일반적으로 돈을 빌리면 이자를 쳐주기 마련인데 이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사기 전력에 대해서는 불과 2~3일전 인터넷 검색을 해보고 알았다고 해명했다. 정확히는 언론사의 취재가 시작되자 미심쩍은 마음에 주변인들에게 물어보고 인터넷 검색을 해봤다는 얘기다.

이 대표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쉽게 납득이 되지 않는 부분이 많다. 이 대표와 A씨의 말이 서로 달라 일방적인 해명으로는 이해하기 힘든 상황들이 있기 때문이다. 명품 가방과 벨트 등 현물도 그 자리에서 받지 않았어야 했다. 나중에 되돌려줬다는 건 확인할 수 없는 사안이다.

아무리 좋은 선의나 목적이 있다고 할지라도 법을 어기거나 잘못을 저지른다면 정당화할 수 없다. 더욱이 국민을 섬기는 정치인은 ‘선의’가 내포하고 있는 리스크를 사전에 차단해야 할 의무를 갖고 있다. ‘선의’ 발언으로 천당과 지옥을 오간 정치인이 얼마나 많은가. 선명성을 띄울 정기국회를 코앞에 둔 시점에 이혜훈 대표가 ‘선의’로 받아들였던 일들이 금품수수 의혹으로 확산된 만큼 이 대표뿐 아니라 바른정당은 상당한 부담을 안게 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