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대한항공 노조, 기내식 사업부 매각 비판…"자산매각부터 하라"

  • 등록 2020-07-07 오후 9:38:54

    수정 2020-07-07 오후 9:38:54

대한항공노동조합 소속 조합원들이 지난달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 매각 관련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부지 보상비로 4671억3천300만원을 책정하고 이를 분할지급하겠다는 서울시의 방침과 관련해 재검토를 촉구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대한항공(003490)이 유동성 확보를 위해 기내식·기내판매(기내면세점) 사업부를 매각하기로 한 가운데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노동자들의 고용불안을 야기하는 매각을 당장 중단하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내놨다.

대한항공 노조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유휴자산 매각이 우선시 돼야 함에도 기내식 사업부 매각을 우선 추진해 조합원들의 고용불안을 초래하고 있다”며 “(이는) 선진 항공사 반열에 오를 수 있도록 초석이 된 일등 공신인 조합원들을 길거리로 내몰려는 저급한 의도다”고 비판했다.

대한항공은 이날 오후 서소문 사옥에서 이사회를 열고 기내식 사업부 양도와 관련해 한앤컴퍼니에 배타적 협상권을 부여한 뒤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한앤컴퍼니와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대한항공 노조는 기내식 사업부 매각이 조합원들이 고용불안에 떨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지난 50년 동안 수많은 위기상황에서 우리 조합원들의 고용안정을 최우선 목표로 삼아왔다”며 “최근 투기펀드인 KCGI 경영권 찬탈 방어 및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울시의 행정 갑질에 대한 투쟁을 전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조합원들의 고용안정을 확고히 하고 작금의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위기를 극복하고자 노사 신뢰를 바탕으로 띠를 깎는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며 “그러나 회사는 노동조합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기내식사업부 매각을 통해 유동성자금을 확보하려고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는 그러면서 “우리 조합원들의 심각한 고용불안을 야기하는 기내식 사업부 매각 추진을 역지사지의 심정으로 중단해야 한다”며 “노조는 이번 위기 또한 우리 조합원들의 고용유지를 반드시 지켜내고 쟁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