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귀성길 31일이 제일 막혀요...귀경길은 1일 정점 예상

대부분 고속도로 이용할 듯...서울→부산 6시간 50분
경부 옥산→목천 등 63개 구간서 갓길 차로 운영
열차는 4.6% 늘렸지만 좌석 줄고 입석표도 사라져
고속버스 16.5%, 항공기는 320편 증편
  • 등록 2022-01-27 오후 6:17:21

    수정 2022-01-27 오후 9:03:23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올 설 연휴 동안 2800만명 넘는 사람이 고향을 찾을 것으로 추정된다. 귀성객이 늘면서 교통 체증도 심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 중구 서울역 승차장으로 귀성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2021.02.09. (사진=뉴시스)
◇귀성은 31일-귀경은 1~2일 정점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설 연휴 기간 이동 인원은 전국적으로 2877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한국교통연구원이 3200명을 대상으로 한 모바일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추정한 결과다. 지난해 설과 비교하면 하루 평균 이동 인원이 17.4% 증가(409만명→480만명)할 것이란 뜻이다.

연휴 기간 교통량은 명절 당일인 다음 달 1일(531만명) 정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귀성은 31일 오전 8~10시, 귀경은 설 당일과 다음 날 오후 2시~3시에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 시간을 피하는 게 좋다.

연휴 기간 이용할 교통수단으론 승용차(90.9%)가 가장 많이 꼽혔다. 버스(4.0%)와 철도(2.9%), 항공(1.6%)이 그 뒤를 이었다.

한국도로공사 등은 도로 교통량이 늘면서 서울~부산 간 귀성, 귀경에 각각 6시간 50분, 9시간 50분이 걸릴 것으로 추정한다. 지난해보다 각각 50분, 3시간 15분 늘어났다. 서서울~목포, 서울~강릉 구간은 귀성길 기준 각각 6시간, 4시간 30분을 소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부는 도로 혼잡에 대비해 13개 노선 63개 구간에서 갓길을 차로로 운영한다. 경부고속도로 옥산교차로 → 목천나들목, 서해안고속도로 동서천교차로~군산나들목 등 갓길 16개 구간이 승용차 전용 임시차로로 이용된다.

주요 영업소 인근에선 국도 등 우회도로를 지정해 교통량을 분산한다. 도로공사는 경부고속도로 천안분기점~옥산분기점·청주나들목~옥천나들목 구간이나 호남고속도로 삼례나들목~전주나들목~삼례나들목 구간에선 국도1호선으로 우회할 것을 권했다.
고속도로 혼잡 예상구간과 우회 노선
고속버스는 평상시보다 차편이 16.5% 늘어난다. 좌석 제한은 없지만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창가 좌석을 우선 발매한다. 환기 등을 위해 두 시간마다 의무적으로 정차·휴식해야 하는 만큼 이동 시간이 늘어난다는 데 유의해야 한다. 경부고속도로 신탄진∼한남 구간(141.0㎞)과 영동고속도로 신갈분기점∼호법분기점 구간(26.9㎞)에선 29~30일 버스 전용차로가 운영된다. 버스 외에도 9인승 이상 승용차나 승합차도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승용차나 12인승 이하 승합차는 6명 이상 탑승해야 버스 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다. 이용 대상이 아닌 차량이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하다 적발되면 범칙금으로 6만~7만원을 부과받을 수 있다.

명절에는 입석 표 안 팔아요…올 설엔 전철 심야 연장 안 해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연휴 기간 4308회 열차를 운영한다. 편성은 평시보다 4.6% 늘었지만 좌석(103만2000석)은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창가 좌석만 판매하기 때문이다.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입석 표도 사라졌다. 평소엔 열차 안에서도 좌석이나 입석 표를 발매할 수 있었지만 연휴 기간엔 남는 창가 좌석이 없으면 다음 역에서 강제하차 당하고 부가운임을 부과받는다.

국내 여섯 개 항공사는 설 명절을 맞아 국내선 편성을 평시보다 320편 늘렸다. 코로나19로 버스와 철도 이용이 제한되면서 귀성·귀경객 수요를 분산하기 위해서다. 아시아나항공 등은 국내선 외에도 ‘트래블 버블 지역(여행안전권역)’인 사이판행 노선을 운영한다. 다만 국제선 노선 이미 좌석 상당수가 매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귀성·귀경할 땐 대중교통 막차 시간에도 유의해야 한다.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이전엔 명절 때마다 수도권 전철을 심야까지 연장 운행했지만 올해는 이동 자제를 유도하기 위해 평시대로 전철 운행을 종료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