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6.10 8.58 (+0.27%)
코스닥 1,026.82 1.11 (+0.11%)

미쉐린 "2050년까지 100% 지속가능한 타이어 생산"

혁신 기업 및 스타트업과 기술 협업…타 분야도 활용
세계 최초로 타이어 재활용 공장 건설 계획
  • 등록 2021-02-25 오후 3:47:51

    수정 2021-02-25 오후 3:47:51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미쉐린이 오는 2050년까지 자사의 모든 타이어를 100% 지속 가능한 타이어로 만들겠다고 25일 밝혔다.

미쉐린, 2050년까지 100% 지속 가능한 타이어 생산 계획 발표 (사진=미쉐린)


미쉐린은 지난 2017년 에어리스(Airless)와 커넥티드(Connected), 재충전(Rechargeable)이라는 컨셉을 도입해 지속 가능한 미래 타이어인 ‘VISION 컨셉 타이어’를 발표한 바 있다. 이후 2050년까지 100% 지속 가능한 타이어를 만들겠다는 목표 아래 자사 타이어의 약 30%에 달하는 소재를 천연, 재활용 혹은 기타 지속 가능한 원료로 대체해왔다.

미쉐린 타이어는 200개 이상의 성분을 이용해 만들어진다. 주 원료는 천연 고무로 합성 고무, 금속, 섬유와 타이어의 구조를 보강하는 카본블랙, 실리카, 가소제(레진 등) 등의 다양한 종류의 재료가 사용된다.

350개 전문분야 6000명 직원이 근무하는 전세계 7개 연구개발 센터에서 소재 기술 완성도를 연구한다. 1만개의 타이어 설계 및 제조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 센터는 타이어의 안전성, 내구성, 승차감 및 기타 성능을 개선하는 동시에 2050년까지 100% 지속 가능한 타이어 생산 방법을 찾기 위한 연구를 펼치고 있다.

미쉐린은 혁신 기업 및 스타트업들과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있다. 개발된 기술들은 타이어 뿐만 아니라 산업 분야에서도 사용될 수 있다. 무한 재사용 가능한 회수된 원료로부터 많은 혜택을 얻을 수 있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 폐타이어에서 나오는 폴리스티렌을 재활용하고 카본 블랙이나 열분해 오일을 회수할 수 있게 하는 방법 등이다.

미쉐린은 지난 2019년부터 바이오버터플라이 프로젝트를 통해 악센스(Axens)과 IFP 에너지 누벨(IFP Energies Nouvelles)은 협업해왔다. 석유에서 추출한 부타디엔을 대체하는 바이오 소재의 부타디엔을 생산하기 위해서다. 폐 목재, 쌀겨, 나뭇잎, 옥수수대와 같은 생물 폐기물을 사용했고, 그 결과 매년 420만t톤의 목재 칩들이 미쉐린 타이어에 이용됐다.

미쉐린은 지난해 11월 캐나다 회사인 파이로웨이브(Pyrowave)와도 파트너십을 맺었다. 요거트 병, 식품 용기, 단열패널과 같은 포장에서 재활용된 스티렌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스티렌은 폴리스티렌 뿐만 아니라 타이어, 여러 다른 종류의 소비재에 사용되는 합성고무 생산에 중요한 물질이다. 매년 수만 톤의 폴리스티렌 폐기물이 재사용 가능하다.

프랑스 스타트업인 카비오스(Carbios)는 PET 플라스틱 폐기물을 본래의 순수 원료로 분해하기 위해 효소를 사용한다. 회수된 원료는 새로운 PET 플라스틱을 제작하는 데 무한히 재사용할 수 있다. 회수된 플라스틱들 중 일부는 타이어 제작에 필요한 폴리에스테르 원사로 사용된다. 잠재적으로 매년 약 40억개의 플라스틱병이 미쉐린 타이어로 재활용될 수 있다.

미쉐린은 이달 엔바이로(Enviro)와 협업해 세계 최초의 타이어 재활용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엔바이로(Enviro)는 스웨덴 회사로서 수명을 다 한 타이어에서 나오는 카본 블랙, 열분해 오일, 철, 가스와 다른 새롭고 고품질의 재활용 가능한 재료들을 회수하는 특허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타이어를 구성 소재를 회수해 고무 기반의 다른 생산품에도 재사용할 수 있게 한다.

이와 함께 미쉐린은 순환 경제를 지지하는 유럽 블랙사이클(BlackCycle) 컨소시엄에 참여했다. 수명이 다한 타이어로 새 타이어를 생산하는 과정을 설계하기 위해 13개의 공공 및 민간 분야의 기업이 협력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