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덕방기자들]아임해피가 뽑은 상반기 '핫분양 3'

아파트 청약전략 전문가 '아이엠해피'
흑석자이 등 상반기 분양단지 3곳 주목
3월20일 '부동산 대전망'서 '십계명' 공개
  • 등록 2020-02-19 오후 6:20:55

    수정 2020-02-20 오전 9:06:44

안녕하세요. 이데일리 건설부동산부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유튜브채널 ‘복덕방 기자들’ 입니다. 부동산시장에서 내로라하는 전문가들을 모시고 인터뷰를 진행하게 됐어요. 그 첫회로 요즘 부동산시장의 여성리더로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닉네임 아임해피, ‘아이원’ 주식회사의 정지영 대표를 모셨습니다.

(사진=유튜브 채널 ‘복덕방기자들’ 캡처)
성기자
2020 정말 ‘핫’한 분양 단지, 여기는 놓치면 안된다. 그런 단지가 올해 나온다면 어디일까요? 콕 찍어 주신다면? 예를 들면 ‘인피니트풀’을 갖출 계획이라는 ‘래미안원베일리’ 같은 곳은 어떨까요.

아임해피 원베일리 같은 경우 뜨거운 뜨거운 감자였는데요. 최근 일반분양 물량이 확 줄었습니다. 제가 아는 분중 거기 입주권자가 계시는데, 대부분 조합원들이 ‘1+1’을 선택하다보니 일반분양이 확 줄었어요. 그 과정에서 전용면적 85㎡ 이상, 그 물량이 있어요. 성기자처럼 가점이 낮은 분들에게도 추첨을 통한 청약기회가 생긴다는 거죠.

성기자 요즘 인피니트풀처럼 커뮤니티시설이 정말 중요해진 것 같아요.

아임해피 4세대 아파트라고 표현하는데요, 커뮤니티가 중요해요. 그런 아파트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성기자 둔촌주공 같은 경우엔 아이스링크가 있다면서요.

아임해피 네. 그런데 둔촌주공은 없어질 수도 있어요. 일반분양가가 낮아지면 여러가지가 사라져서 속상해 하시는데, 그래도 그 안에 모든 게 ‘원스톱’으로 구성된답니다. 여자들이 원하는 조식문화, 초중고등학교도 단지 안에 모두 조성되니까요. 다만 둔촌주공은 추첨제가 없대요. 전용85㎡이상은 모두 조합원들이 가져가고, 84㎡이하만 (일반분양분이) 있다보니 모두 가점제예요. 둔촌주공 추첨 물량 기다리던 분들이 어디로 가느냐? 바로 원베일리입니다. 그래서 ‘10만 통장설’, 10만 대군설이 나오고 있어요.

성기자 아이엠해피님이 꼽는 넘버3는.

아임해피 네. 핫3 가운데 3번째는 ‘흑석자이’입니다. 흑석뉴타운에 있는 흑석3구역에 있는 곳인데요, 분양가상한제 적용 전에 어떻게든 할 겁니다. 강남3구 바로 옆에 있는 동작구의 노른자에 위치하는 만큼 핫한 분양단지 넘버 3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어요.

성기자 다음 넘버2를 볼까요.

아임해피 넘버2는 ‘래미안원베일리’로 가겠습니다.

성기자 원베일리가 넘버2밖에 안될까요.

아임해피 사실 넘버 2와 넘버1은 가리긴 쉽지 않은데요. 넘버1은 둔촌주공을 꼽았는데요. 그 이유는 원베일리는 분양가가 높아 당연히 (중도금)대출이 안되고, 둔촌주공은 총 분양가 9억원 아래도 있을 거에요. 대출이 가능하다는 거죠.

성기자 둔촌주공은 조합원 입주권이 10억원씩 차이나는 게 있던데요.

아임해피 조합이 원하는 금액은 3.3㎡당 3600만원인데요. 들리는 소식으로는 평균 3300만원, 총 가격으로 따지면 9억원이 넘긴하는데요. 그런데 거기는 소형 평수가 있어요. 전용면적 39㎡, 49㎡는 9억원 이하죠. 최근 분양한 ‘개포그랑자이’ 평균 가점 74점이었는데, 3자녀를 둔 5인가구가 평생 집이 없이 살다가 분양을 받았다는 건데요. 이 당첨자들은 방1개, 거실만 있는 주택형에 청약에 당첨됏는데요, 그만큼 서민들에게는 분양가 9억원 아래냐 위냐가 중요한거죠. 돈이 있는 사람들 1위는 ‘원베일리’, 조금 부족한 분들에게는 ‘둔촌주공’이 1위인거죠. 따라서 딱히 1위를 가리기는 어렵습니다.

성기자 둔촌주공은 세대수 자체가 1만2000대다보니, 정말 역대급이죠.

아임해피 네. 단군이래 최대단지인데요. 단지 안에 마을버스가 들어올 정도로 큰 곳이라, 대단지는 프리미엄이 좌우하겠죠. (14분 57초~17분 40초)

(개포주공 4단지, 1단지 내용 빼기)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