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피소 하루 만에 캐나다 출국…"어머니 아프시다"

  • 등록 2019-04-24 오후 7:17:09

    수정 2019-04-24 오후 7:17:09

출국하는 배우 윤지오 씨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은총 기자] 배우 고(故) 장자연씨의 동료이자 ‘장자연 리스트’ 목격자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씨가 24일 캐나다로 출국했다.

이날 오후 3시 50분쯤 인터넷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 도착한 윤씨는 출국 절차를 밟은 뒤 오후 6시 20분 출발하는 캐나다 토론토행 직항 항공기에 탑승했다.

출국 과정에서 윤씨는 모여든 취재진에게 “어디에서 왔느냐”, “어떻게 알았느냐”, “언제부터 이렇게 취재했느냐”는 등 불편함을 드러냈다.

윤씨는 갑자기 출국하는 이유를 묻는 취재진에게 “갑자기가 아니라 4월 4일부터 어머니가 아프셔서 출국하게 됐다”고 해명했으며 심경을 묻는 말에는 “지금 되게 피곤하다”고 다소 격앙된 말투로 답했다.

또 전날 명예훼손(허위사실) 및 모욕 혐의로 자신을 고소한 김수민 작가에게 대해서는 “당연히 맞고소 한다”면서 자신은 “죄가 없다”고 답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윤씨는 자신이 진행하던 방송 시청자들을 향해 “너무나 감사했고 더이상 할 말이 없다”면서 “다시 건강 되찾고 어머니 병간호 잘 하고 돌아오겠다”고 밝힌 뒤 출국장으로 들어섰다.

한편 김 작가는 지난 23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윤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윤씨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자신에 대한 모욕적인 말과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이유였다.

김 작가는 이어 윤씨의 ‘장자연 사건’ 관련 증언이 거짓이라고 주장하며 출국금지를 요청하는 한편 윤씨를 사기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