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현대重, 25일께 해양공장 중단…2600명중 600명만 연말까지 고용 유지

직영근로자 2000명 무급휴직 실시 방침
협력업체 2000명은 무더기 실직 불가피
  • 등록 2018-08-14 오후 3:01:15

    수정 2018-08-14 오후 3:02:46

지난 5월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 해양사업부의 골리앗 크레인이 해무에 덮여 있다. 현대중공업 해양공장은 수주난으로 이달 25일께 일시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현대중공업(009540)이 수주난으로 이달 25일께 가동 중단 예정인 해양공장(해양플랜트 사업본부) 인력 2600명 가운데 600명만 올해까지 고용을 유지키로 했다. 이외 2000명은 무급휴직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별도로 협력업체 근로자 2000여명은 해양공장 가동 중단 시 모두 일자리를 잃게 될 것으로 보인다.

14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해양공장의 마지막 일감은 지난 2014년 11월 수주한 아랍에미리트(UAE) 나스르 원유생산설비다. 이 설비를 이달 중 완료해 출항하면 일감이 완전히 끊긴다. 현대중공업이 해양공장 가동을 중단하는 것은 1983년 준공된 이후 35년만에 처음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일감을 새로 확보하면 언제든 재가동하겠지만, 신규 수주가 어려운 상황이라 기약이 없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해양플랜트 인력의 업무공백을 막기 위해 올 상반기 일부 조선 물량을 해양공장에 배정했다. 이를 통해 해당 물량을 담당할 300명과 해양플랜트 시운전 및 사후 관리인력 300명 등 600여명의 고용이 올해 말까지 유지된다.

현대중공업 노조 측은 현재보다 더 많은 조선 물량을 해양플랜트에 넘겨 유휴인력을 최소화는 물론 남은 인력에 대해서는 ‘유급휴직’을 실시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사측은 “2010년대 중반 해양플랜트 물량이 많았을 때 조선 공장으로 일감을 넘기는 경우가 있었지만 현재는 조선과 해양플랜트 모두 일감이 부족하다. 업무량을 나눌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은 ‘유휴인력’이 될 해양플랜트 정규직 근로자에 대해 무급휴직을 실시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19일 진행된 20차 교섭에서 노조에 해양플랜트 근로자 무급휴직을 제안했다. 회사 측이 일감부족으로 촉발된 경영위기 이후 무급휴직을 노조에 제안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해양플랜트 인력에 무급휴직을 실시하는 이유는 회사를 살리기 위해 고통을 분담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