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지지율 20%대 박힐 듯" "무슨 100일만에 성과를?"

박지원 "국민 중시하면서 민심 듣지도 않아"
최재성 "내부총질 문자 다 아는데 대응 않았다니 거짓말 한 꼴"
  • 등록 2022-08-17 오후 10:06:11

    수정 2022-08-17 오후 10:06:11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17일 진행된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대해 야권 인사들은 ‘실망스럽다’며 지지율 반등에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100일 기자회견 하는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 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와의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의 기자회견에 대해 “국민 요구는 전혀 반영하지 않고 있다. 그대로 (지지율도) 20% 선에서 박혀 있을 것”이라며 “실망스러웠다. 국민들의 의견을 듣고 답변해야지 대통령은 지금까지 말씀 많이 했잖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왜 국민, 국민, 국민, 국민 하면서 당신 말씀만 하나”라며 “기자회견이 ‘100일 대통령에게 듣는다’인데 대통령께서 국민을 중시하시면서 정작 국민의 소리는 듣지 않고 있다. 이번 기자회견이 지지율 반등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께서 소탈·호탕하신 분이기 때문에 취임 100일을 맞이해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대단히 죄송하다. 앞으로 잘하겠다’는 정도의 대국민 사과와 과감한 인적 개편을 내놓을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런데 이번 기자회견은 소득주도성장과 원전 폐기 자랑하다 끝났다”며 거듭 혹평했다.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100일 만에 윤 대통령이 스스로 성을 쌓고 그 안에 갇힌 게 기자회견으로 드러났다”며 “100일만에 무슨 성과를 내나. 온 국민이 걱정하는데 내용에 대해선 응답 안 하시고 잘한 걸 쭉 열거했는데 당연히 구체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최 전 수석은 “사실 대통령의 내부총질 문자 다 아는데 ‘열심히 하느라 정치적인 발언에 대응한 적이 없다’고 대답하시니 거짓말 아닌가”라며 “드러난 상황에 대해선 (정치적) 얘기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제의 원인이 대통령과 김 여사한테 있다. 이 부분에 대한 대통령의 생각·태도·의지를 바꾸고 가다듬지 않으면 인적 쇄신 효과도 무망하다”며 “대통령이 바뀌 대통령 내외가 쇄신해야 된다”며 김 여사의 제2부속실 신설 등을 주장했다.

한편 그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 욕설 시위에 대해 “확성기로 ‘처형·총살해야 된다’ ‘가만히 안 두겠다’고 계속 욕설하는 것 자체가 안전에 위해를 가하는 것”이라며 “경호처장이 경호구역을 넓히면 출입통제나 안전점검을 할 수 있다”며 관련 조치를 당부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