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공지영 작가, 트위터 계정 삭제…"SNS 떠난다"

  • 등록 2020-08-13 오후 10:33:17

    수정 2020-08-13 오후 10:33:17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작가 공지영씨가 13일 트위터 계정을 삭제하고 소셜미디어 활동을 더 이상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공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소셜미디어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공씨의 트위터 계정은 삭제된 상태다. 페이스북 계정은 남아있다.
작가 공지영씨 트위터 캡쳐
그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 “10년 넘는 기간 동안 상처뿐이었던 페북을 떠난다”며 “SNS도 완전히 떠난다. 제가 상처 줬던 분들에게 용서를 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어 “좋은 대통령 만나 코로나도 잘 이겨내고, 경제성장율도 세계 1위다. 그러나 사람들의 마음은 세계 몇 위 일까요”라며 “이 거칠고 사나운 세상에서 자신의 품격을 지키며 산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씨는 최근 배우 김부선씨와 협박 여부를 놓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방을 벌여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