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3.91 16.9 (-0.72%)
코스닥 778.02 29.96 (-3.71%)

KG그룹, 할리스커피 지분 인수 계약 체결…KFC와 한식구

IMM프라이빗에쿼티로부터 지분 93.8% 인수
KFC 이어 인수…식음료 사업 역량↑
KG이니시스 등 IT관련 계열사 협업 경쟁력 강화
  • 등록 2020-09-28 오후 6:19:09

    수정 2020-09-28 오후 9:38:52

[이데일리 이성웅 기자] KG그룹이 국내 3위권의 커피전문점 할리스커피를 인수했다. KG그룹은 지난 25일 SPC(특수목적회사, 크라운에프앤비 )를 통해 IMM프라이빗에쿼티가 보유 중인 할리스에프앤비 지분 93.8%를 인수하기로 계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KG그룹은 KFC에 이어 할리스커피를 식음 분야 가족사로 추가했다. 이에 따라 기존 철강, 화학, PG사업 외에 식음료(F&B, Food and Beverage)사업 역량을 끌어올릴 수 있게 됐다.

할리스에프앤비가 운영하는 할리스커피는 지난해 기준 560개의 매장을 두고 있다. 지난해 매출 1650억원, 영업이익 155억원을 기록한 국내 3위권의 커피전문점이다.

1998년부터 20년 이상 커피전문점으로 인지도를 쌓아온 할리스커피는 이번 인수를 계기로 최신 IT기술을 접목해 고객서비스를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KG그룹에는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등 IT기술 기반의 종합결제서비스 회사가 있다.

(사진=연합뉴스)
KFC도 지난 2017년 KG그룹에 인수된 이후 KG 계열 IT 관련 회사와의 협력을 통해 KFC 앱을 리뉴얼하고 ‘징거벨 오더’ 등을 선보여 고객 만족도를 높여왔다. 리뉴얼 이후 현재까지 KFC 앱 누적 가입자 수는 80만명 넘게 증가했으며, 앱을 활용한 누적 주문 건수 약 200만 건을 기록하고 있다.

KG그룹은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할리스커피에도 KG이니시스의 ‘테이블 오더 서비스’ 등을 적용하면 경쟁력을 단시일 내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KG그룹은 KFC를 성공적으로 운영하면서 쌓은 연구개발(R&D) 노하우와 신규 점포개발 경험 등을 할리스커피 운영에 접목시켜 할리스커피의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할리스커피는 펀드 소유에서 KG그룹의 가족사로 합류하게 되면서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다 안정적인 회사 운영이 가능하게 된 만큼 지속적인 신메뉴 개발을 포함해 광고, 판촉 등의 마케팅 활동을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