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초라한 부산'vs '논리없는 30·40대'…與野, 실언 논란에 '장군멍군'(...

이해찬 지역폄하 논란에 野 "귀 의심케 해"
김대호 세대비하 논란에 與 "오만한 발언"
  • 등록 2020-04-06 오후 8:32:41

    수정 2020-04-06 오후 8:32:41

[이데일리 신민준 조용석 기자] ‘초라한 부산’ vs ‘논리없는 30·40대’

여야가 세대 비하와 지역 폄하 논란을 놓고 서로간 비난을 퍼부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대호 미래통합당 의원의 ‘논리없는 30·40대 발언’에 “오만하다”고 비난했다. 미래통합당은 이해찬 대표의 초라한 부산 발언에 “귀를 의심케 한다”며 비난하면서 ‘장군과 멍군’을 서로 주고 받았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과 김대호 미래통합당 서울 관악갑 후보(오른쪽). (사진=연합뉴스)
◇與“30·40대 새 사회적 담론과 의제 발굴에 중요 역할”

김대호 의원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60대, 70대, 깨어있는 50대 민주화 세력의 문제인식은 논리가 있다”며 “그런데 30대 중반부터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막연한 정서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민주당은 즉각 사과를 요구했다. 박성민 청년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오늘 통합당 회의에서 김대호 관악갑 후보가 30·40세대를 두고 ‘거대한 무지와 착각’을 하고 있다고 비하했다”며 “‘돌아다녀보면 30·40세대의 반응이 차갑고 경멸과 혐오를 보낸다’고도 언급했다. 사실상 30·40세대가 보수 세력에 대해 냉담한 반응을 보인다는 이유로 쏟아낸 날선 비판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 일꾼이 되겠다고 나선 국회의원 후보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 믿기지 않을만큼 오만한 발언”이라며 “진정 민심을 대변한다면 냉담한 반응을 보이는 국민들을 비판하고 비하할 것이 아니라 지난날의 과오를 돌아보고 부족한 점을 살펴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리는 것이 먼저”라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30·40세대가 가지고 있는 날카로운 문제의식과 높은 시민의식은 우리 사회의 건강한 토대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30·40대는 새로운 사회적 담론과 의제를 발굴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김 후보가 보수세력에 냉담하다는 이유로 감히 저평가하거나 비하할 대상이 아니라는 뜻이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 속에 빠진 이는 3040세대가 아닌 바로 김대호 후보 본인”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문제의 발언을 뱉은 지 반나절 만에 공개 사과했다. 그는 이날 오후 3시께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오늘 사려 깊지 못한 제 발언으로 마음에 상처를 드려서 머리숙여 사죄드린다”고 글을 올렸다.

◇野“막말로 정평…나쁜 입버릇이 어김없이 또 나와”

이해찬 대표도 이날 오전 부산시당에서 가진 선대위 전체히의에서 “부산을 올때마다 느끼는건데 도시가 왜 이렇게 초라할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해 지역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통합당은 이 대표의 발언을 겨냥해 “도무지 상식적으로 이해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우석 통합당 상근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대표의 막말은 정평이 나 있다. 그의 나쁜 입버릇이 총선이 한창인 지금 어김없이 또 나왔다”며 “장애인, 해외이주 여성, 경력단절 여성에 이어 이번에는 지역 비하”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 대표가 부산을 초라하게 느꼈다면, 왜 그렇게 됐는지 문재인 대통령에게 묻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오거돈 부산시장에 먼저 물었어야 마땅하다”며 “그럴 용기가 없다면 알려드리겠다. 이는 바로 문재인 정부와 그가 이끄는 여당의 정책 실패 때문”이라고 비꼬았다.

또 “민주당 부산광역시당은 2016년 총선 당시 ’아버님, 어머님이 1번을 찍으시면 자식들의 미래가 불안해집니다‘는 현수막을 내걸었다”며 “미래에 대한 정확한 예측이다. 1번을 찍으면 미래가 불안해진다. 그래서 대한민국 살릴 2번을 찍어야 한다”며 정권 심판을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