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50.04 0.72 (+0.02%)
코스닥 993.98 2.85 (+0.29%)

정부, 데이터 경제 기반 '클라우드'에 내년 1200억이상 투입

과기부, 클라우드 플래그십 사업 포함 600억 배정
행안부, 공공 클라우드 전환사업에 570억 투입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도 활성화도 추진
  • 등록 2020-12-29 오후 6:48:42

    수정 2020-12-29 오후 9:34:38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정부가 국내 클라우드 산업 육성과 공공부문 클라우드 전환을 촉진하기 위해 내년 한해 동안 1200억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한다. 데이터, 인공지능(AI) 강국 실현을 위해 기반이 되는 클라우드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작업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것이다.

디자인=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과기부·행안부 클라우드 예산만 1200억…클라우드 전환 원년

29일 정부 부처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내년 클라우드 산업 육성과 공공부문 클라우드 도입 지원 등을 위해 약 600억원 규모의 예산을 책정했고, 행정안전부 주도의 행정·공공기관 클라우드 전환 사업에도 570억원이 투입된다.

두 개 부처에서 공공부문 클라우드 전환 확대와 국내 생태계 확산을 위해 수혈되는 예산만 1200억원에 달하는 셈이다. 이밖에 클라우드와 관련된 각종 차세대 IT 인프라 사업이나 스마트시티 사업 등 간접적으로 클라우드 투자에 들어가는 예산까지 합하면 규모는 더 커진다.

과기정통부는 국내 대·중소 기업간 협업을 통해 토종 클라우드 연합군 결정을 지원하는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에 신규로 250억원을 지원한다. 제조, 물류, 디지털헬스, 비대면복지, 교육 등 5개 분야를 우선 지원하며 각 분야에 각 50억원씩 투자한다. 산업계에서 필요로 하는 클라우드 원천 기술을 기업 주도로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클라우드 연구개발(R&D) 예산도 206억원이 잡혀있다. 공공부문 클라우드 도입 지원을 위한 심화 컨설팅 예산과 클라우드 이용 바우처 사업에 각각 40억원, 92억5000만원이 투입된다.

행안부는 작은 규모의 전산센터를 중심으로 IT 인프라를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작업을 내년부터 본격화한다. 민간클라우드를 적극 도입하고, 수사·재판 등 보안이 중요한 분야는 공공보안 클라우드를 적용할 계획이다.

행안부 주도로 공공 부문 클라우드 전환 추진을 가속화하는 한편, 과기정통부는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와 R&D, 바우처 사업 등을 통해 민간 클라우드 생태계 육성을 지원 사격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도 개요. (사진= NIA)


내년부터 클라우드 산업성장 위한 지원 본격화

김은주 한국정보화진흥원(NIA) 디지털혁신기술단장은 이날 온라인으로 열린 공공부문 클라우드 성과 보고회를 통해 “클라우드는 첨단 기술인 동시에 그 자체로 서비스와 산업의 융합을 의미한다”며 “클라우드 활용을 확산하고 관련 산업의 육성을 추진하는 것은 우리의 미래를 열어가는 기본 중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10월 처음 도입한 디지털 서비스 전문계약제도를 내년에는 더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 제도는 클라우드 컴퓨팅 관련 서비스를 온라인 마켓플레이스(조달청 쇼핑몰)를 통해 수의계약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통과한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은 △온라인을 통해 수요기업과 직접 계약을 체결할 수 있으며 △경쟁입찰 없이 수의계약이 가능하고 △수요 기관이 원하는 조건으로 계약 조건을 유연하게 변경하는 카탈로그 계약방식도 가능하다. 올해 말 기준으로 석달만에 약 840억원의 계약이 성사됐다.

홍사찬 과기정통부 과장도 “클라우드는 이제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어떻게 하면 우리에게 잘 맞는 클라우드를 도입할까 하는 시기의 문제”라며 “디지털 서비스 전문계약제도는 공공부문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클라우드 도입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조달청 쇼핑몰에는 15개 서비스가 등록돼 있으며, 30여개 기업이 심사를 기다리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내년 중에 100건 이상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디지털 전문계약제도를 통해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정부는 내년 상반기에 관계부처 합동으로 클라우드컴퓨팅법(클라우드컴퓨팅 발전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른 제3차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예전에는 정보화 사업에 국한해서 클라우드 전환을 고민했지만 지금은 인공지능(AI)이나 데이터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 클라우드가 기반이 될 수밖에 없다”며 “이런 점을 반영해 계획을 수립하고 (클라우드를) 더 활성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