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아베, 코로나19 확산에 도쿄 등 日 7개지역 긴급사태 선언(상보)

8일 자정부터 5월6일까지…오사카·후쿠오카·치바도
주민 외출 자제·영업중지 요청…불응 땐 상호명 공개
  • 등록 2020-04-07 오후 6:39:56

    수정 2020-04-07 오후 6:44:56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코로나19 대책본부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하고 있다. AFP 제공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에 도쿄를 비롯한 7개 지역을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7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을 비롯한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대책본부에서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일본 정부가 2013년 4월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특조법)을 발효한 이후 실제 긴급사태를 선언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NHK에 따르면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6일 4800명을 넘어섰다.

긴급사태 선언 발령 지역은 도쿄와 가나가와, 사이타마, 치바, 오사카, 효고, 후쿠오카 등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7개 지역이다. 발령 시기는 8일 0시부터 5월6일까지다. 일본의 5월 초 황금연휴에 끝나는 때까지다.

7개 도·부·현 지사는 특조법에 따라 지역 주민의 외출 자제와 사업장 영업중지를 요청할 수 있다. 학교를 휴교하거나 백화점, 노래방 같은 오락시설의 영업중지 조치도 검토된다. 일본 정부는 또 지역 간 이동 역시 최소화하도록 유도하면서 식료품 같은 생필품 사재기도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일부에서 거론된 ‘도시 봉쇄’는 이번 조치에서 제외됐다. 긴급사태 선언에 따른 외출 자제 등 요청도 법적 구속력은 없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이 멎지 않는다면 긴급사태 선언 발령 기간이 늘어나거나 대상 지역이 확산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주민의 자발적인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아울러 일본정부는 정당한 이유 없이 ‘요청’에 응하지 않는 사업장에 대해선 이보다 강력한 ‘지시’를 하고 상호명을 공개할 계획이다.

긴급사태 선언 발령에도 지하철이나 버스 같은 대중교통은 그대로 운행한다. 식료품이나 의약품을 판매하는 슈퍼마켓이나 약국도 정상 운영한다. 최소한의 생활은 유지하되 사람 간 접촉 가능성을 최대한 줄여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겠다는 것이다.

아베 총리는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의 행동 변화”라며 “개개인이 대인 접촉을 70~80%까지 줄인다면 2주 후에는 감염자 수가 줄어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