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30.84 13.07 (-0.56%)
코스닥 783.73 5.71 (+0.73%)

조두순 출소 앞둔 법무부 "성폭력사범 심리치료 효과 있어"

2015년 출소자 재복역률 26.3%→'16년 재복역률 20.5%
법무부, 기본·집중·심화 과정 구분해 프로그램 운영
  • 등록 2020-09-21 오후 6:07:10

    수정 2020-09-21 오후 6:07:10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법무부가 21일 성폭력사범에 심리치료 프로그램을 진행한 결과 재복역률이 낮아졌다고 밝혔다.

(자료=법무부)
법무부는 이날 “조두순의 출소일이 가까워짐에 따라 국민적 불안이 증대되고 교정기관에서 운영하는 성폭력사범 심리치료 프로그램의 효과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며 “교정기관에서 운영하는 심리치료 프로그램을 수료한 후 출소한 성폭력사범의 재복역률을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2015년 출소자의 재복역률이 26.3%인 반면, 2016년 출소자의 재복역률은 20.5%로 1년 사이에 5.8%가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재복역률이란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고 교정시설에 수용되어 형기종료·가석방·사면 등으로 출소한 자 중, 출소 후 범한 범죄로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고 그 집행을 위해 3년 이내 다시 교정시설에 수용되는 비율을 뜻한다.

법무부 관계자는 재복역률 감소를 두고 “프로그램에서 범죄유발요인 파악, 왜곡된 성인지 수정, 피해자 공감 등을 다룬 결과, 심리치료 프로그램의 효과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고 전했다.

앞서 법무부는 2014년 성폭력사범에 대한 재범위험성 평가 체계를 마련한 후, 모든 성폭력사범에 대해 재범위험성 및 이수명령 병과 시간에 따라 기본(100시간)·집중(200시간)·심화(300시간) 과정으로 구분해 심리치료 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영희 교정본부장은 “부족한 여건이지만 성폭력사범의 재범 방지 및 범죄로부터 안전한 사회 구축을 위해, 심리치료 관련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전담 조직을 마련해 보다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심리치료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