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비자 "비트코인 구매 및 결제·환전서비스 나선다"(종합)

알 켈리 비자 CEO, 디지털화폐 관련 사업계획 공개
"가상자산 5년 내 주류…비자가 그 한가운데 설 것"
"월렛업체와 협업으로 7000만 가맹점서 사용토록"
  • 등록 2021-03-17 오후 5:55:27

    수정 2021-03-17 오후 5:59:27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세계 최대 신용카드 브랜드 중 하나인 비자가 주류 지급결제업체로서의 지위를 굳히기 위해 가상자산 관련 비즈니스에 새롭게 뛰어들 준비를 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알 켈리 비자 최고경영자(CEO)는 포춘지가 운영하는 ‘리더십 넥스트’라는 팟캐스트에 출연, 비자카드의 디지털 화폐 관련 향후 사업계획을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앞으로 5년 내에 가상자산은 극도의 주류가 될 것이며 특히 이미징마켓에서 더 큰 잠재력이 있다”며 “물론 일시적인 유행에 그칠 수도 있겠지만, 만약 가상자산이 앞으로 크게 성행한다면 비자가 그 한 가운데에 서 있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켈리 CEO는 “현재 비자는 두 가지 준비를 하고 있다”고 운을 뗀 뒤 “하나는 비자 크리덴셜을 이용해 비트코인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비트코인 월렛과의 협업을 통해 비트코인과 여타 가상자산, 스테이블코인 등을 현금처럼 사용하고 환전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가상자산으로 전 세계 7000만곳 이상의 비자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초 비자는 미국 최초의 디지털 뱅크로 감독당국 승인을 받은 앵커리지의 인프라를 활용해 흑인들의 경제적 지위 향상을 위해 설립된 디지털 은행인 퍼스트 블러바드와의 파트너십을 발표한 바 있다. 비자는 이 은행인 API를 지원해 흑인 사회에 비트코인을 교육하고 금융서비스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켈리 CEO는 “우리는 확실히 디지털 화폐 시장에서 많은 플레이어들과 협업하고 있다”고도 했다. 앞서 비자는 전 세계 35개 디지털 자산 플랫폼 및 월렛과 협력 중이라고 밝혔는데, 디지털 결제 플랫폼 와이렉스와 코인베이스, 폴드, 크립토 렌딩 플랫폼 블록파이, 비트판다, 크립토닷컴 등이 협력사로 있다.

이에 앞서 경쟁사인 마스터카드도 지난 달 자사 지급결제망에서 가상자산만으로 직접 거래가 가능하도록 인프라 개발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가상자산 플랫폼인 와이어렉스 계좌와 연동한 직불카드를 선보이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