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70.86 12.45 (+0.53%)
코스닥 830.67 6.02 (+0.73%)

삼성의 ‘가성비 플래그십’ 공개…아이폰12과 정면승부

갤럭시S20 팬에디션 공개…6.5인치화면에 120Hz 지원
핵심 성능 살리고 가격은 낮춰…80만~90만원대 예상
아이폰12 출시 시기와 겹쳐…하위모델과 맞승부
  • 등록 2020-09-23 오후 11:00:00

    수정 2020-09-23 오후 11:56:39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23일 올 하반기 세번째 언팩 행사를 열고 ‘갤럭시S20 팬에디션(FE)’을 공개했다. 갤럭시S20의 사용자들이 선호하는 핵심 성능은 살리면서 가격은 30% 가량 낮춘 보급형 모델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갤럭시S20 출시 후 가장 선호하는 부분과 가장 자주 사용하는 기능, 새 스마트폰에 기대하고 있는 점 등에 귀를 기울였다”며 “갤럭시S20 FE는 의미 있는 혁신이 담긴 갤럭시S20시리즈의 확장 모델로 최고의 갤럭시 스마트폰 경험을 더 많은 소비자들이 누릴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이동훈 기자]국내에 출시되는 갤럭시S20 FE. 6가지 색상 중 오렌지를 제외한 5가지 색상이 출시된다.


펜 없는 갤노트20 느낌…오렌지·라벤더·민트 다양한 색상

갤럭시S20 FE는 갤럭시S20의 디자인과 사양에서 ‘선택과 집중’을 통해 만들어진 모델이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지난 7∼8월 한국, 미국, 영국, 인도, 브라질 등의 삼성 멤버스 회원 1만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고 이를 충실히 반영한 결과물이다.

고사양의 게임과 동영상, 멀티 태스킹을 즐기는 사용 트렌드를 반영해 스마트폰의 두뇌에 해당하는 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갤럭시S20 시리즈와 동일한 퀄컴 스냅드래곤865를 탑재했다. 램은 6기가바이트(GB), 저장용량은 128GB다.

디자인은 갤럭시S20 시리즈보단 갤럭시노트20 일반 모델과 닮았다. 삼성 플래그십폰의 상징인 엣지 디스플레이 대신 6.5인치 플랫 디스플레이를 채택했으며, 트리플(3개) 카메라 각각의 렌즈를 강조한 후면 카메라 디자인도 갤럭시노트20과 비슷하다.

자연스럽과 부드러운 화면을 구현하는 주사율을 사용자들의 높아진 눈높이에 맞춰 120헤르츠(Hz)를 지원한다. 카메라는 화소수는 다소 낮추는 대신 만족도가 높은 △슈퍼 스테디 △야간모드 △싱글 테이크 기능은 모두 살렸다.

무선충전공유 및 25와트(W) 고속 충전을 지원하고 갤럭시S20 플러스(+)와 같은 4500밀리암페어시(mAh)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IP68 등급 방수방진을 지원한다.

기기의 이미지를 결정하는 색상에도 공을 들인 모습이다. 네이비를 비롯해 레드, 오렌지, 민트, 라벤더, 화이트 등 기존 삼성 플래그십폰에서 보기 힘들었던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돼 선택의 폭을 넓혔다.

삼성은 23일 온라인을 통해 ‘모든 팬들을 위한 삼성 갤럭시 언팩)’을 열고 갤럭시S20 FE를 공개했다. (사진= 삼성전자)


‘팬에디션’에 담은 삼성의 의지…아이폰12과 ‘맞장’

갤럭시S20 FE는 플래그십의 보급형 모델이지만 하반기 또 다른 기대작이다. ‘라이트’ 대신 ‘팬 에디션’을 붙여 사용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했다는 점을 강조했을 뿐 아니라, 플래그십 모델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언팩 행사를 통해 공개했다.

삼성은 갤럭시S20 시리즈의 부진을 만회하고, 다음달 출시 예정인 애플의 ‘아이폰12’(가칭)과 승부하기 위한 카드로 갤럭시S20 FE를 꺼내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갤럭시S20 FE는 ‘갤럭시S10’ 출시 후 10개월의 기간을 두고 올해 1월 선보였던 ‘갤럭시S10 라이트’와 비교하면 발 빠른 대응이 돋보인다. 80만~90만원대의 가격대는 갤럭시노트20 시리즈의 하단 자리를 채우며 아이폰12의 가장 저렴한 모델과 비교 우위를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출시일도 다음달 2일로 아이폰12보다 2~3주 가량 이르긴 하지만 거의 비슷해 정면승부를 벌일 전망이다. 코로나19 여파로 꺾였던 상반기 판매량과 점유율을 하반기에 끌어올려야 하는 삼성전자로서는 애플의 신작에 대응하기 위한 ‘비장의 한 수’인 셈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