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광군제, 10시간 만에 10조 매출 대박..모바일이 72%

  • 등록 2015-11-11 오후 10:57:12

    수정 2015-11-11 오후 10:57:12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일컫는 중국 최대 쇼핑 이벤트 ‘광군제’(光棍節) 행사를 맞이해 중국 최대 인터넷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가 72초만에 매출 19억위안(1813억원)을 돌파했다.

중국 소비자들은 10시간에 9조원 어치의 상품을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이 행사를 개최한 알리바바와 톈마오에 따르면, 행사 시작 9시간 52분만에 전체 거래액은 500억 위안(9조 400억 원)을 기록했다. 이 중 모바일 기기를 이용한 거래가 72%를 차지했다.

알리바바가 광군제 당시 매출 10억위안을 돌파한 시간을 보면 2013년 6분, 2014년 2분, 올해 1분12초로 점점 단축됐다.100억 위안(1조 8130억 원)을 넘어선 시점도 12분 28초로 지난해 37분 기록을 25분이나 앞당겼다.

전 세계적으로 180여 개 국가나 지역의 고객들이 이번 ‘광군제’ 행사에서 물건을 구매했다.

중국언론들은 현 추세라면 알리바바가 지난해 전체 판매고 571억 위안(10조 2000억 원)를 가볍게 넘어 870억 위안(15조 7722억 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