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부산대병원 중국인 심정지 환자 이송…응급실 폐쇄

19일 오후 6시부로 응급실 폐쇄
코로나19 감염 가능성 조사 중
  • 등록 2020-02-19 오후 10:45:21

    수정 2020-02-19 오후 10:45:21

[이데일리 김용운 기자] 경남 양산시의 양산부산대병원이 응급실에 심정지 상태의 중국인 환자가 실려 와 응급실을 폐쇄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산부산대병원(사진=병원 홈페이지)
양산부산대병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께 심정지 상태의 한 중국인 환자가 119구급차로 응급실에 실려 왔고 의료진이 심폐소생술을 시행했으나 환자의 상태는 호전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환자의 여행 경력 등을 확인하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예방 차원에서 응급실을 이날 오후 6시부로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병원 관계자는 “성별, 연령 등 환자 개인정보는 알려줄 수 없다”며 “환자의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