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인]"밸류에이션 버블 맞다…그래도 당분간 계속 갈 것"

박영언 알릭스파트너스 한국사무소 부사장
"풍부한 유동성과 대기업이 M&A 시장 이끌어"
"딜 경쟁하던 PE·대기업, 상생·협력 관계로"
  • 등록 2021-07-27 오후 11:02:48

    수정 2021-07-27 오후 11:02:48

[이데일리 조해영 기자] “유동성이 풍부한 상황에서 인수·합병(M&A) 시장이 활발한 분위기를 유지할 것이다. 고평가 논란이 나오는 기업들 역시 새로운 가치에 대한 사람들의 믿음이 있는 한 밸류에이션을 인정받을 것이다.”

박영언 알릭스파트너스 한국사무소 부사장은 지난 26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M&A 시장의 활발한 장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부터 시장이 유동성을 바탕으로 자금을 차곡차곡 쌓아왔고, 시장의 주요한 플레이어인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 운용사와 대기업의 관계도 달라지면서 ‘불장’이 계속된다는 예상이다.
박영언 알릭스파트너스 한국사무소 부사장이 지난 26일 이데일리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이영훈 기자)
코로나19로 주춤했던 M&A 시장은 올해 초부터 언제 그랬냐는 듯 대규모 딜이 성사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업 경영권 인수 거래액(잔금 납입 완료 기준)은 19조8846억원으로 20조원에 육박하면서 지난해 상반기(5조6086억원)의 3.5배로 급증했다.

박 부사장은 최근 장세의 배경으로 풍부한 유동성과 대기업의 포트폴리오 조정 필요성을 꼽았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자본시장 전반의 유동성이 늘어난 가운데, 갈 곳 없는 자금이 자연스럽게 대체투자 시장으로도 흘러들었다.

그는 “금융기관이나 기관투자자 입장에선 목표 수익률을 맞춰줄 투자처가 없으니 PE로 자금이 몰리고, 블라인드펀드(투자처를 정하지 않고 자금을 모집하는 펀드)를 조성한 PE들이 딜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다”며 “아직 블라인드펀드가 없는 신생 PE라도 좋은 딜만 가져간다면 얼마든지 투자를 받을 수 있게 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대기업의 구조조정 수요도 맞아떨어졌다. 박 부사장은 “외환위기와 글로벌 경제위기를 겪으면서 기업들이 한계상황에 닥쳤을 때 어떻게든 버티기보다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적극적으로 조정해야 한다는 사실을 학습했고, 재벌 대기업 역시 한계상황의 계열사를 정리해야 하는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M&A 시장이 부진했던 가운데서도 SK그룹은 주요 플레이어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SK하이닉스가 미국 인텔사의 낸드사업 부문을 인수했고, SK건설은 환경폐기물 처리업체인 EMC홀딩스를 인수하는 한편, 올해는 자회사 SK TNS를 PE에 매각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과거엔 대형 딜을 두고 경쟁하던 PE와 대기업이 최근 들어선 상생·협력 관계로 바뀌었다고 짚었다. 박 부사장은 “바이아웃 위주의 대형 PE와 대기업이 과거 주요 딜에서 맞붙었던 것과 달리 최근에는 협력 구도로 돌아섰다”고 전했다. 대표적으로 한앤컴퍼니와 SK는 이미 수년 전부터 딜을 통해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박영언 알릭스파트너스 한국사무소 부사장(사진=이영훈 기자)
지금의 추세는 앞으로 계속될 수 있을까. 박 부사장은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저금리 기조가 유동성을 받쳐주는 상황이 오래갈 것으로 보이고, 금리인상이 이뤄지더라도 당분간 블라인드펀드 자금이 넉넉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박 부사장은 “금리가 오른다고 PE가 바로 어려워지진 않을 것이고 오히려 주가가 빠지면서 상장기업에 인수하거나 투자하려는 PE 입장에선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여지도 충분하다”고 말했다.

올해 초 M&A 시장을 달궜던 대형 매물 가운데선 플랫폼 기업이 많았다. 잡코리아, W컨셉, 이베이코리아 등이 플랫폼의 성장성과 빅데이터의 활용 가능성 등을 바탕으로 높은 몸값에 거래됐다. 다만 이들 매물은 전통 기업과 달리 고정 사업장이나 설비가 없어 밸류에이션 산정 과정에서 거품이 끼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박 부사장은 “2000년대 초반 MBA를 할 때 이익이 한 푼도 안 나는 재무제표를 분석했는데 그 기업이 알고 보니 ‘아마존’이어서 놀랐던 기억이 있다”며 “그때와 달리 이제 아마존처럼 산업 판도를 바꾸는 기업이 많아졌고 이들에 기존과 다른 밸류에이션 산정 방식을 적용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모두가 ‘버블’이라는 것을 알지만 버블이 꺼진 뒤에 살아남는 기업이 절대적인 ‘위너’가 될 것이 분명한 상황이기도 하다”며 “옥석 가리기가 더욱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프로필

△서울대 전기공학 학사·석사 △미국 시카고대 MBA △STX그룹 지주사 전략기획실장 △GE 코리아 사업개발 담당 상무 △알릭스파트너스 한국사무소 부사장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