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54.42 4.21 (+0.13%)
코스닥 1,055.50 5.25 (+0.5%)

마라토너 이봉주…근육긴장이상증 수술 후 회복 중

  • 등록 2021-06-17 오후 9:06:28

    수정 2021-06-17 오후 9:06:28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에서 남자 마라톤 은메달을 땄던 이봉주 선수가 근육긴장이상증으로 수술을 한 뒤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선수의 소속사인 런코리아는 이 선수가 수술로 통증의 원인을 제거했다며 15일 유튜브 계정을 통해 근황을 알렸다. 근육긴장이상증으로 1년 반 가량 시달렸던 이 선수는 지난 7일 척수지주막낭종(흉추 6∼7번 사이 낭종)을 제거 수술을 받았다.

이 선수는 “수술 경과는 대체로 좋은 편이고 이제 (허리) 경련 현상도 거의 잡혔다”며 “많은 분이 걱정해주셔서 수술을 잘 받았고, 여러분들에게 제가 달리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선수는 올림픽 은메달과 함께 2000년 일본 도쿄 국제마라톤에서는 2시간7분 20초의 한국 기록을 작성했다. 은퇴 이후엔 방송 출연과 대한육상연맹 임원 등으로 활동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