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01.54 16.22 (-0.62%)
코스닥 865.12 6.98 (-0.8%)

이건희의 각별했던 '딸사랑'…이부진, 눈물로 父 보냈다

  • 등록 2020-10-28 오후 6:03:01

    수정 2020-10-28 오후 9:28:05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영결식이 28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유족들만 참석한 채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날 오전 7시30분부터 시작된 영결식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이 참석했다.

1시간가량 이어진 영결식은 이수빈 삼성 상근고문(전 삼성생명 회장)의 약력보고와 고인의 50년 지기 고교 동창인 김필규 전 KPK 회장의 추억, 추모 영상 상영, 참석자 헌화 순서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이부진 사장은 슬픔을 참지 못하고 오열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해 이재용 부회장의 부축을 받기도 했다.

생전 고인은 ‘딸바보’로 알려졌다. ‘딸바보’는 딸을 너무나 좋아하는 아빠들, 그래서 그 마음이 얼굴로 다 드러나는 그런 이들을 보고 부르는 신조어다.

(사진=이데일리 DB)
이 회장은 지난 2010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에서 당시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와 이서현 제일모직 전무의 손을 잡고 모습을 드러냈다. 딸들을 직접 공식석상에서 소개한 첫 자리였다.

이후에도 이 회장은 두 딸과 공식석상에 자주 모습을 드러냈고 그때마다 다정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모았다.

이날 운구 행렬은 생전 이 회장의 발자취가 담긴 공간을 차례로 돌았고, 마지막으로 장지인 수원시 장안구 이목동의 가족 선영으로 향했다. 이곳은 이병철 선대회장의 부모와 조부가 잠든 곳이다.

한편 지난 25일 별세한 이 회장의 직접적인 사인은 신부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 6년 5개월간 투병 생활을 해왔다. 의료계는 고령에 긴 투병 생활을 해왔던 이 회장의 신장 기능이 나빠지면서 회복이 어려웠던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DB)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