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국인, 넉 달째 '셀 코리아'에도…기아는 '줍줍'

삼성전자·LG엔솔 던지고 기아 '사자'
삼성전자 짝사랑 동학개미, 기아는 냉랭
낮은 재고에 반도체 수급난 완화 조짐
호실적 기대감에 증권사 목표가도↑
  • 등록 2022-05-16 오후 5:17:17

    수정 2022-05-16 오후 5:17:17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외국인들 투자자들이 국내 주식시장에서 4개월 연속 순매도에 나선 가운데서도 기아(000270)는 계속 사들이고 있다. 연초부터 지난 13일까지 2600억원을 순매수하며 같은 기간 개인 투자자들이 던진 물량을 소화했다. 낮은 재고와 긴 대기 수요 환경에서 반도체 공급이 서서히 정상화되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저가매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기아의 주가 추이.(사진=신한금융투자 HTS)
16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기아는 전 거래일보다 1.27% 내린 8만5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은 이날 237억원어치를 사들이며 14거래일 연속 매수세를 이어갔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올 들어 기아를 263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개인은 1930억원, 기관은 659억원 순매도 하며 사실상 외국인이 이들의 물량을 모두 소화했다.

특히 외국인은 지난 달 하락장 속에서도 기아를 사들이는 뚝심을 보였다. 4월 초부터 지난 13일까지 순매수액만 4949억원에 달한다. 같은 기간 삼성전자 4조1641억원, LG에너지솔루션 884억원어치를 팔아치운 것과 대조를 이룬다. 맏형 격인 현대차 순매수액 1176억원과 비교하면 4배를 웃돈다.

낮은 재고 속에서 반도체 공급 완화로 역대 최대 이익을 달성할 것이란 전망에 외국인 투자자들이 저가 매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기아는 최근 기업설명회(NDR)에서 분기 생산 규모를 1분기 70만대, 2~3분기 각각 70만대 후반, 4분기 80만대를 예상했다. 특히 수급난으로 자동차 업계를 짓누르고 있는 반도체 수급의 경우 이달 신규 물량이 추가되며 공급 정상화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준성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거의 모든 브랜드의 판매 가능 재고가 최적 규모인 70~80일을 하회하고, 기아는 가장 낮은 19일을 기록하고 있다”면서 “대부분 경기 소비재 업종에서 올해 전망 하향 조정이 확인되고 있지만 자동차는 지난 1년 반 동안의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긴 대기수요와 극단적으로 낮은 재고를 만들었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반도체 공급 완화와 더불어 재고 재축적(리스토킹·restocking)에 진입해 생산의 양적 증가와 판매의 질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기아를 향한 증권사의 눈높이도 높아지고 있다. 미래에셋증권과 메리츠증권, DB금융투자는 일제히 기아의 목표가를 11만원에서 12만원으로 상향했다. 케이프투자증권은 지난 10일 기아를 신규 편입하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가는 11만원을 제시했다.

김평모 DB금융투자 연구원은 “12개월 선행(FWD) 주가수익비율(PER) 5.9배로 역사적 저점에 가깝다”면서 “상향 원자재 가격 상승과 공급망에 대한 우려로 주요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의 주가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지만 기아의 실적은 올해도 개선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4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은 국내 주식 5조2940억원을 순매도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5조1620억원어치, 코스닥시장에서 1320억원어치를 팔았다. 외국인은 국내 주식을 4개월 연속 순매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