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키즈카페·학원도 주기적으로 유해물질 점검한다

[2019 환경부 업무보고]환경노출 취약계층 맞춤형대책
민간교육·놀이시설도 환경안전관리 대상
임신부 유해물질 노출 조사…건강 가이드라인 마련
온수관 화재 등 노후 지하시설물 보수 작업 실시
  • 등록 2018-12-18 오후 6:30:00

    수정 2018-12-18 오후 6:30:00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서울 간 영상실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보영 기자] 내년부터는 키즈카페와 학원 등 민간에서 운영하는 놀이·교육시설도 정부가 주기적으로 유해물질 등을 점검하는 환경안전관리 대상에 추가된다. 최근 온수관 파열·통신시설 화재 등 노후 지하시설물에서 안전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것과 관련, 재발 방지를 위해 2020년까지 노후관로 1507km를 교체·보수하는 사업도 실시한다.

환경부는 18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환경부 업무보고 내용을 발표했다. 환경부는 우선 어린이와 노인, 여성·임신부 등 환경 노출 취약계층을 위해 대상별로 세분화한 맞춤형 환경보건 대책과 지원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특히 환경 노출에 취약한 어린이의 건강 보호를 위해 내년부터 어린이집·유치원 등 공공보육기관에 한정하던 환경안전관리 대상을 키즈카페·학원 등 어린이들이 자주 왕래하는 민간 교육·놀이시설로도 확대한다.

박광석 환경부 기획조정실장은 “환경안전관리 대상에 포함되는 기관들은 도료·벽지·바닥재에 중금속 등 유해물질 기준을 설정하고 정부에서 이를 주기적으로 점검·관리한다”며 “내년까지 키즈카페·학원을 추가해 환경안전관리 대상을 올해 기준 13만개소에서 총 21만개소까지 확대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임신부들의 맞춤형 유해물질 노출 방지 가이드라인 마련을 위한 실태조사도 실시한다. 환경부는 내년까지 임신부 약 7만명을 대상으로 생활환경 중 유해물질 노출과 건강 상태 간 관련성에 관한 실태조사를 실시해 2020년까지 맞춤형 가이드라인을 확립할 예정이다. 신생아의 성장 발달과 건강 상태도 함께 조사해 가이드라인에 녹일 계획이다.

스마트 검침으로 독거노인의 물 사용 패턴을 분석해 이상이 감지될 시 사회복지사와 지방자치단체에 자동으로 전달하는 위기 예방 서비스도 내년까지 1만 2000세대에 도입한다. 독거노인 주거시설 250개소를 대상으로 실내 환경개선을 돕는 사업도 병행한다.

아울러 백석역 온수관 파열·KT 통신시설 화재 등 최근 잇따라 발생한 노후 지하시설물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보수작업도 실시한다. 당초 55개로 계획된 노후 수도관 정비 사업 대상을 60개로 확대한다. 당초 2021년까지로 계획됐던 노후 하수관로 1507km 교체·보수 사업도 2020년까지로 앞당겨 실시키로 했다.

섬과 산간 등 취수가 어려운 지역의 물 공급을 위한 지원 정책도 확대한다. 박 실장은 “가뭄 등에 취약한 도서지역 등 급수 취약지역 22개 지자체(110개 도서)에 생활용수 보급 시설을 설치하기 위한 예산을 238억원에서 내년도 1500억원으로 확대 투입한다”며 “농촌 지역에 설치된 소규모 수도시설에 대해서도 시설 개량 및 정수 장치 확충 등을 통해 맑은 물이 공급될 수 있게 지원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