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크라 “제2도시 하르키우서 러시아군 격퇴”

우크라군 “러시아군 격퇴하고 러와 국경까지 진격”
텔레그래프 “키이우 수복 이어 우크라군의 두번째 대승”
영 국방부 "러, 우크라 침공 이후 지상군 3분의 1 잃어"
  • 등록 2022-05-16 오후 5:25:10

    수정 2022-05-16 오후 9:09:06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우크라이나군이 제2의 도시 하르키우에서 러시아군을 완전히 몰아냈다고 밝혔다. 하르키우는 우크라이나 북동부에 위치한 도시로,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초기부터 공격했던 곳이다.

우크라이나군이 제2 도시 하르키우에서 러시아군을 격퇴했다고 밝혔다. (사진= AFP)


16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하르키우를 방어하는 우크라이나 군대는 이날 러시아군을 격퇴하고 러시아와의 국경까지 진격했다고 밝혔다.

영국 텔레그래프도 이날 러시아군이 지난 2월 24일 침공 후 처음으로 하르키우 도심에서 30㎞ 떨어진 지점까지 밀려났다며 러시아군의 완전 퇴각이 임박했다고 전했다.

올레흐 시네흐보우 하르키우 주지사는 소셜미디어(SNS) 텔레그램에 우크라이나군 제127여단 227 대대 병력이 주 경계선 표지판을 복구했다고 적었다. 그는 “우리는 목숨을 걸고 우크라이나를 침략자들로부터 해방시켜 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얼마나 많은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와 국경을 접한 어느 지역까지 도달했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다.

우크라이나군은 앞서 지난 3월 말에도 수도 키이우를 점령하려는 러시아군의 시도를 좌절시킨 바 있다. 러시아군은 키이우에서 퇴각하면서 우크라이나 동부에 화력을 집중하기 시작했다.

텔레그래프는 이번 하르키우 수복이 키이우 점령을 막은 데 이어 두 번째 대승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러시아군이 질서정연하게 철수한 것 처럼 보이지만 그래도 심각한 패배를 당한 것”이라며 “푸틴이 전격적으로 침공을 단행한 지 3개월 정도가 지난 현재 러시아군은 수비태세로 전환했다. 거기에서 질서정연하다는 것은 거의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영국 국방부는 15일(현지시간) 트위터에 공개한 산하 정보기관 국방정보국(DI)보고서를 통해 “현재 러시아군은 2월 투입했던 지상 전투병력의 3분의 1을 상실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러시아는 초기에 작은 성과 외에 지난 한달 동안 의미 있는 영토 획득을 달성하지 못한 채 지속적으로 높은 수준의 소모율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우크라이나는 동부 돈바스 지역에 대한 러시아의 새로운 대공세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