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日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 처음 200명 넘어

  • 등록 2020-03-31 오후 10:54:35

    수정 2020-03-31 오후 10:54:35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일본에서 3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00명 이상 늘어났다.

NHK 집계에 따르면 일본의 각 도도부현(都道府縣) 광역자치단체가 이날 발표한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는 오후 9시 현재 도쿄도 78명을 포함해 206명이다.

지난 1월 16일 코로나19 감염자가 처음 확인된 일본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200명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이로써 일본에서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총 2193명(공항 검역단계 확인자와 전세기편 귀국자 포함)으로 늘었다.

여기에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관계자 712명을 더한 일본 전체 감염자 수는 2905명이다.

도쿄도는 이날 하루 기준으로는 최다인 78명의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돼 전체 확진자가 521명이 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47개 광역지역 가운데 가장 많은 것이다.

도쿄도에서 이날 추가된 감염자 중 10명은 집단 감염이 발생한 다이토(台東)구 소재 에이주소고(永壽總合)병원 관련자다.

이 병원에서는 지금까지 106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이 중 7명이 사망했다.

또 이날 도쿄 지역에서 감염 판정을 받은 78명 중 감염 경로가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은 사람이 49명이나 됐다.

이날 야마가타(山形)현에서 첫 사례가 확인되면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분포한 일본 광역지역은 전체 47곳 중 이와테(岩手), 돗토리(鳥取), 시마네(島根)현을 제외한 44곳으로 확대됐다.

지금까지 일본 내 사망자는 국내 감염자 66명과 유람선 승선자 11명 등 총 77명으로 집계됐다.

한편 아베 총리는 4월 1일 저녁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