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코로나19 봉쇄 완화' 스위스, 스포츠는 금지·성매매는 허용

  • 등록 2020-05-28 오후 7:44:21

    수정 2020-05-28 오후 7:44:21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스위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조치를 완화하는 가운데 스포츠 활동은 금지하면서 성매매는 허용할 방침이다.

스위스 정부는 다음달 6일부터 유도와 복싱, 레슬링 등 밀접한 신체 접촉이 이뤄지는 스포츠 활동은 금지하면서 성매매는 허용한다고 밝혔다.

스위스는 영화관과 나이트클럽, 공중 수영장 등 영업도 허용한다.

알랭 베르세 보건부 장관은 “개인 접촉은 있지만 보호의 개념에서는 가능할 것 같다”면서 “성 서비스는 좀 더 일찍 재개될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스위스 당국의 코로나19 완화 조치가 모순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앞서 한스 슈퇴클리 상원 의장은 이달 초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조부모가 손자를 포옹할 수 있다고 했지만 돌보지는 못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물관은 지난 11일부터 운영할 수 있게 했지만 동물원은 6월부터 문을 열 수 있게 했다고도 꼬집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