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간송미술재단, 국보 '금동삼존불감' 51% 지분 기부 받아

16일 입장문 발표
헤리티지 다오, 구매 후 재단에 기탁
  • 등록 2022-03-16 오후 6:34:35

    수정 2022-03-16 오후 6:36:25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간송미술문화재단이 판매한 국보 ‘금동삼존불감’의 지분 51%를 기부받는다.

간송미술문화재단은 경매에 출품했다가 유찰된 국보 금동삼존불감을 헤리티지 다오(DAO)에 판매했으며, 지분 51%를 기부받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간송미술문화재단은 이날 입장문에서 “경매 후 금동삼존불감은 헤리티지 다오가 케이옥션을 통해 구매한 후 재단에 기탁했다”며 “헤리티지 다오는 금동삼존불감이 본래 있던 간송미술관에 영구히 보존되면서 전시 등에 활발히 활용될 수 있도록 영구기탁하고 소유권의 51% 지분을 간송미술문화재단에 기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국보 ‘금동삼존불감’.
하지만 헤리티지 다오가 금동삼존불감을 매입하고 절반 이상의 지분을 다시 기부한 배경과 경위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재단은 헤리티지 다오에 관해 “글로벌 문화 애호가들의 블록체인 커뮤니티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오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공동 투자 조합으로, ‘탈중앙화 자율조직’을 뜻한다.

간송 전형필의 후손은 지난 1월 금동삼존불감과 금동계미명삼존불입상 등 국보 2점을 케이옥션 경매에 내놓았으나 모두 팔리지 않았다. 국보가 미술품 경매에 나온 것은 처음이었다.

유찰된 2점 중 금동계미명삼존불입상은 다시 간송 측에 귀속됐고, 금동삼존불감은 판매 후 지분을 기부받는 거래가 이뤄진 것이다.

간송미술문화재단은 “우리 문화유산에 대한 깊은 관심과 애정으로 국보 금동삼존불감에 대한 영구 기탁과 지분 기부를 결정해준 기부자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