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3개월새 인천 병원서 주사 맞고 4명 숨져…인천시 긴급회의 소집

9월에 3명, 11월에 1명 숨져
경찰, 정확한 사인 조사중
시민 "인천 병원 치료 불안"
  • 등록 2018-11-12 오후 5:47:39

    수정 2018-11-12 오후 5:47:39

인천지방경찰청 전경.
[인천=이데일리 이종일 기자] 올 9월부터 이달까지 인천지역 병원에서 주사를 맞은 환자 4명이 숨져 시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12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인천지역 병원에서 주사를 맞고 숨진 환자는 모두 4명으로 집계됐다. 올 9월에만 3명이 숨졌고 이달 11일 초등학생 1명이 주사를 맞고 사망판정을 받았다.

초등학생인 A군(11)은 이달 11일 오후 3시24분께 복통을 호소하며 인천 연수구 B병원(종합병원급)에 도착해 생리식염수 링거와 장염제 주사를 맞은 뒤 12분 만인 3시36분께 심정지 상태가 됐다. 심폐소생술 등의 응급조치가 이뤄졌지만 1시간여 뒤인 오후 4시47분께 숨졌다.

사인은 심근염(심장 근육에 생긴 염증)과 심내막염(심장 안쪽 막이나 심장 판막에 생긴 염증)으로 추정됐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은 B병원에 도착하기 전 몸이 안 좋아 한 차례 쓰러졌었다. A군의 사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며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A군의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9월3일 인천 남동구 한 의원에서는 60대 여성 2명이 이른바 ‘마늘주사’(영양제 성분)를 맞고 패혈증 쇼크 증상을 보였다. 이들 중 1명은 병원 치료를 받다가 나흘 만인 9월7일 숨졌다. 사인은 ‘세균성 패혈증’으로 알려졌다.

9월13일 부평구 한 개인병원에서도 50대 여성이 항생제와 위장약을 섞은 수액 주사를 맞고 심정지 상태가 된 뒤 숨졌다.

같은 달 26일 연수구 C병원에서는 설사, 복통 증상을 보이던 40대 남성이 주사를 맞고 2시간 30여분 만에 숨졌다.

부검을 통해 9월에 숨진 3명의 사인 소견이 나왔고 2차로 정밀감정이 진행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밀감정 결과까지 나와야 정확한 사인을 판단할 수 있다”며 “병원 사망사건에 대해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사건이 연달아 일어나자 인천에서는 병원 치료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중학생 자녀를 둔 김모(43·여)씨는 “병원 주사 사망사건이 자주 발생해 불안하다”며 “아이가 아파도 인천지역 병원에 데려갈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의료기관 대응을 위해 오는 13일 ‘인천시·군·구 보건소 긴급회의’를 개최한다.

시 관계자는 “긴급회의에서 일회용 주사용품 관리 철저, 개봉된 주사기 사용 의료기관 집중점검, 관리·감독 강화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