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IT 노동자 직장 갑질·폭행 대책 국회 토론회, 내일(13일) 개최

  • 등록 2018-11-12 오후 5:57:12

    수정 2018-11-12 오후 5:57:12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 13일 오전 10시 ‘위디스크 양진호 회장 폭행사태로 본 IT노동자 직장 갑질ㆍ폭행 피해 사례 보고회’를 연다.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리는 행사에선 민주노총 법률원 장재원 변호사와 한국정보통신산업노동조합 직장갑질TF팀장 김환민 씨가 발제한다.

이후 양도수(롯데하이마트 폭행 피해자), 안종철(글로벌 기업의 민낯과 갑질, 오라클노조 위원장), 장향미(에스티유니타스 직장괴롭힘 피해자 故장민순님의 유족), 김현우(IT 스타트업 폭행, 사기 피해자), 예병학(IT와 이커머스산업의 갑질, 11번가 노조 위원장)씨가 증언한다.

이철희 의원은 최근 국정감사에서 민주노총 한국정보통신산업노동조합(IT노조)와 함께 ‘IT업계 노동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이 의원은 그 결과 프로젝트 중심의 업무, 단시간에 고강도의 노동이 투입돼야 하는 업무의 특성상 하도급ㆍ파견이 횡행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프리랜서라는 이름에 갇혀 근로기준법의 보호조차 받지 못하는 노동자들이 태반이라고 밝혔다.

대기업, 글로벌기업, 스타트업을 가리지 않고 다양한 갑질과 폭행, 직장 괴롭힘, 무리한 소송에 고통받는 IT노동자들이 많다면서 제2, 제3의 양진호와 그 피해자가 더 이상 없도록 법ㆍ제도적 보완점을 논의해보려고 한다고 부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