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 코리아' 외국인 일주일새 1.5조 순매도…추가 이탈 우려

4월까지 순매수 유지하던 외국인, 5월 순매도
무역분쟁 및 원화·위안화 약세 이유로 꼽혀
월말 MSCI 中 A주 편입으로 추가 이탈 우려도
  • 등록 2019-05-16 오후 4:32:33

    수정 2019-05-16 오후 7:31:33

[그래픽=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셀 코리아’가 거세다. 최근 일주일새 1조5000억원 가까이를 팔아치우면서 코스피지수를 2100선 밑으로 끌어내렸다.

미국과 중국이 강대강 대치를 이어가면서 무역분쟁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고조된 가운데 원·달러 환율이 거침없이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이달 말엔 코스피 시장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국지수 편입 비중 축소가 예정돼 있어 월말까지 외국인 자금이 추가 이탈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 무역분쟁에 원화 약세까지…5월 외국인 1조원 이탈

16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 외국인은 총 4700억원 어치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코스피 시장에서 외국인은 9일부터 이날까지 6일 연속 매도를 이어가며 이 기간 1조4988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앞서 외국인은 연초 이후 4월까지 매달 순매수세를 보인 바 있다. △1월 4조원 △2월 1400억원 △3월 3000억원 △4월 2조 4000억원 등 꾸준히 한국 주식을 담다가 5월 들어 1조693억원 순매도로 돌아선 것이다.

이는 미·중 무역분쟁이 재차 격화돼 투자심리가 위축된 데다, 원·달러 환율까지 오르면서 신흥국에서 패시브 자금(지수를 단순 추종해 시장 수익률을 거두는 것을 목표로 하는 자금)이 빠져나간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5월 이전까진 화해 무드를 보이던 미·중 양국이 5월로 접어들면서 서로에게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 밝히며 갈등이 다시금 고조됐다.

실제 아시아 대부분의 국가에서 최근 일주일간 외국인은 팔자에 나섰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대만에서 7억4300만달러를 순매도했고 태국과 인도네시아 증시에서도 2억달러 가량 매도우위를 나타냈다. 필리핀, 베트남에서도 각각 5200만달러, 2900만달러 순매도했다.

여기에 한국의 경우 경제지표 부진과 무역분쟁 격화로 원·달러 환율이 1200원대 부근까지 치솟은 상태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대비 2.90원 상승한 1191.50원에 거래를 마쳤다. 2017년 1월 11일(1196.4원) 이후 2년 4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같은 시간 역외 달러·위안은 전일 뉴욕장 대비 0.14% 오른 6.9132위안에 거래되며 7위안선에 가까워졌다.

5월 외국인들의 순매도 상위 종목을 봐도 패시브자금이 유출됐다는 점을 유추할 수 있다. 패시브자금은 보통 대형주를 위주로 담는데, 외국인 순매도 종목에 대형주들이 포진해 있기 때문이다. 외국인은 5월 삼성전자(005930)를 3570억원 순매도하며 가장 많이 팔았고, 이어 △SMART 200TR(295040)(-1780억원) △삼성전기(009150)(-1420억원) △SK하이닉스(000660)(-1120억원) △KT&G(033780)(790억원) 순으로 순매도 했다.

하인환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신흥국 지수를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 중에 가장 큰 MSCI 이머징마켓 ETF를 보면 지난주 후반 이후 매일 자금이 빠져나가고 있다”며 “이 ETF에 담긴 코스피 시장의 자금 역시 함께 빠져나가면서 패시브자금이 주로 담는 대형주 위주로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가는 형국”이라고 짚었다.

환율에 대한 영향에 대해서도 “코스피 지수는 연초 이후 주가가 올라 이익을 보긴 했지만 원·달러 환율이 오른걸 고려하면 지난주부터 외국인 자금은 손실구간에 진입한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 월말엔 MSCI 中 A주 편입 이슈까지…“2조원 추가 이탈 가능”

한편 월말로 예정된 MSCI 신흥국지수 편입비중 조정 이슈 역시 외국인 수급 악화를 가속화 시키리란 전망도 나온다. MSCI가 오는 28일(미국 현지시간)부터 신흥국지수에서 중국 A주 편입비율을 5%에서 10%로 확대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MSCI 신흥국지수 내 한국 시장의 비중은 12.61%에서 12.13%로 0.48%포인트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

증권가에선 MSCI 이슈가 외국인 매도 압력을 더 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동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최근 3개월 간의 글로벌 증시 흐름을 보면 한국 시장은 미국 대비 10%포인트, 중국 대비 14%포인트 가량 언더퍼폼했는데 이는 MSCI 비중 축소의 부정적 영향이 상당부분 반영돼 있기 때문”이라며 “5월 월간 기준으로 보면 1조~2조원 가량의 외국인 순매도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무역분쟁이 격화되고 위안화 및 원화의 약세 압력이 커지며 외국인은 현물을 매도하기 전부터 선물을 대량으로 매도하기 시작했는데 최근 외국인의 합성선물 포지션 역시 같은 방향성을 보이고 있다”며 “월말로 갈 수록 MSCI 이슈와 원화 약세 환경이 맞물리며 외국인은 매도 규모를 더 키울 것으로 보인다. 월말 까지 추가적으로 2조원가량 더 빠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