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4.14 23.3 (+0.74%)
코스닥 983.39 1.99 (+0.2%)

주식공부도 영상으로…삼성證 유튜브 구독자 11만명 돌파

  • 등록 2020-11-26 오후 6:47:34

    수정 2020-11-26 오후 11:47:31

[이데일리 김재은 기자] 삼성증권(016360)의 공식 유튜브 채널인 ‘Samsung POP’의 구독자 수가 11월 23일 기준 11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18일 구독자수 10만명을 돌파하며 ‘실버 버튼’을 획득한 지 불과 닷새만에 1만명이 더 늘어난 것이다.

올해 초저금리와 함께 본격적으로 증시에 유입된 이른바 언택트 투자자들은 비대면채널을 통해 거래하는 것과 함께 투자정보도 기존 텍스트보다 유튜브로 상징되는 동영상 콘텐츠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특성으로 인해 증권사 유튜브 정보에 대한 관심도 크게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삼성증권의 경우 이런 개인투자자들을 위해 디지털상담팀, FM팀 등 전담 상담조직을 마련하고, 유튜브를 통해서는 리서치센터 애널리스트들이 다양한 종목 및 산업, 시황 등에 대해 동영상 리포트와 라이브 방송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온·오프라인이 융합된 투자정보 서비스를 체계를 구축했다.

또 단순 주식 정보뿐 아니라 상품 및 서비스, 세무·부동산컨설팅 등 초보투자자들부터 고액자산가까지 이용할 수 있는 자산관리용 동영상 콘텐츠도 제공하며 투자자들의 다양한 니즈에 부응하고 있다.

이런 다양한 노력들의 시너지를 통해 삼성증권은 지난해 말 5000명 수준이던 구독자 수가 11개월만에 20배 이상 늘어나며 구독자 10만 시대를 열었다.

세부 동영상 중에서는, 올 연말 수능 금지곡으로 불릴 만큼 중독성 있는 음악과 춤으로 인기를 모은 전국민 재테크 동영상, ‘시작을 시작해’가 무려 2800만뷰를 기록하며 최고의 히트 콘텐츠 자리에 올랐다.

재테크 관련 지식을 쉽게 풀어 설명한 ‘고독한 투자가’, ‘주린이 사전’, ‘ETF 레스토랑’ 등의 기획성 콘텐츠와 더불어 추석 연휴에 비대면으로 진행했던 ‘해외주식 언택트 컨퍼런스’ 등도 50만회 내외의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5G로 대표되는 정보통신의 발달과 자기주도형 투자자의 증가로 이제 동영상 투자정보는 언택트 시대 투자문화를 상징하는 필수 투자 콘텐츠로 자리 잡고 있다”며 “앞으로도 ‘재테크’와 ‘재미’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을 수 있는 양질의 동영상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