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크리스탈지노믹스, 췌장암치료제 병용요법 임상1·2상 결과 발표

송시영 교수팀, 유럽종양학회 소화기암회의서 설명
병용요법 내약성 양호..임상 3상 기대
  • 등록 2020-07-01 오후 6:46:19

    수정 2020-07-01 오후 6:46:19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크리스탈지노믹스(크리스탈(083790))은 수술이 불가능한 진행성 췌장암 환자에 대한 아이발티노스타트(Ivaltinostat)·젬시타빈(Gemcitabine)·얼로티닙(Erlotinib) 3제 병용요법의 1·2상 임상 시험 결과를 온라인으로 진행된 유럽종양학회-소화기암 국제회의((ESMO-WGI)에서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 진행 및 발표는 송시영 연대의대 세브란스병원 교수팀이 맡았다. 시험은 수술이 불가능한 진행성 또는 전이성 췌장암환자 34명(임상1상 10명, 임상2상 24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임상 1상에서 최대내약용량(MTD)을 구한 후 임상 2상에서 유효성을 평가한 결과 질병통제율(DCR) 93.8%, 객관적반응률(ORR) 25%, 전체생존기간 중간값(mOS) 8.6개월, 무진행 생존기간 중간값(mPFS) 5.3개월이 결과로 나왔다.

회사 관계자는 “아이발티노스타트와 젬시타빈·얼로티닙 3제 병용요법은 전반적으로 내약성(tolerability)이 양호했으며 특히 적어도 6주기 치료를 마친 환자들에게서 치료 예후가 더 좋았다”며 “안전성 평가결과 일반적인 수준의 구토, 발열, 호중구 및 혈소판 감소 등의 이상 반응이 관찰됐다”고 밝혔다.

송 교수는 “비록 제한된 적은 수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2상 임상시험까지의 결과지만 나름 우수한 약효를 보이고 있어서 향후 진행할 임상 3상 시험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회사의 분자표적항암제인 아이발티노스타트는 지난해 8월 미국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희귀의약품(orphan drug designation)으로 지정된 바 있다. 희귀의약품은 우선 심사(Priority Review) 신청권이 있고 시판허가 승인 시 7년간 독점 판매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췌장암 임상시험을 신청할 당시 표준치료제로는 젬시타빈 단독 혹은 젬시타빈·얼로티닙(DCR 57.5%, ORR 8.6%, mOS 5.9개월) 병용요법이었다”며 “이후 새로운 표준치료제인 젬시타빈·아브락산 병용요법이 등장했고 이 요법과 단순 비교해도 효과가 열등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다음 단계인 임상 3상을 새로운 표준치료제를 반영한 임상시험으로 디자인할 계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