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4대 국양 총장 취임…"창의적·도전적 융복합 교육·연구 선도할 것"

  • 등록 2019-04-25 오후 8:25:09

    수정 2019-04-25 오후 8:25:09

[이데일리 이연호 기자]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는 25일 오전 11시 대학본부 컨벤션홀에서 제 4대 국양 총장의 취임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25일 오전 11시 DGIST 대학본부 컨벤션홀에서 열린 DGIST 4대 총장 취임식에서 국양 총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DGIST.
이날 열린 총장 취임식에는 구혁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미래인재정책국장, 김문오 달성군수, 우종수 이사장 등 정·관계, 학계, 지역 재계 내빈과 DGIST 교직원, 학생 등 5백여 명이 참석했다.

국양 총장은 취임사에서 “학생들의 취업이나 단순한 성과 지표 달성을 넘어서 창의적 연구와 진리 추구를 통해 인류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것이 바로 대학의 길”이라며 “DGIST 설립 기본법과 학칙에서 표명하는 바와 같이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융복합 교육·연구를 통해 지식의 진보와 지역, 국가 그리고 국제사회에 이바지하는 대학을 만들어 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취임식을 통해 국양 총장은 △자유로운 진리 탐구의 DGIST △창의적 연구를 중시하는 DGIST △융복합 교육제도를 보완·발전시켜가는 DGIST △대구·경북 지역 및 국가 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DGIST를 이상적인 DGIST의 모습으로 제시했다.

국양 총장은 “이상적인 DGIST의 모습은 시대가 요구하는 과학의 흐름을 읽어냄과 동시에 이에 부합하는 학문과 창의적인 연구를 수행하는 모습”이라며 “여기에 융복합을 대표하는 기초학부를 더 발전시키고 대구·경북 지역과의 상생을 통한 지역 동반 성장을 주도해 DGIST가 교육기관이자 지역 기반 공공기관으로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양 총장은 서울대 학사 및 석사 학위 취득 후 미국 펜실베니아주립대학교 박사 학위를 받고 미국전화전신회사(AT&T) 벨연구소 연구원, 서울대 물리학부 교수 등 지난 40여 년간 연구에 몸담아 온 나노과학자다. 지난 2014년부터는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이사장직을 역임했다. 지난달 26일 제 65회 DGIST 정기이사회를 통해 총장에 선정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교육부의 최종 승인을 거쳐 지난 1일 최종 선임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