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코로나19 확산에 항공·호텔 신용등급 전망 ‘부정적’”

올해 韓경제 성장률도 '2.2→1%대' 하향
  • 등록 2020-02-26 오후 7:39:21

    수정 2020-02-26 오후 7:39:21

[이데일리 박종오 기자] 기업 신용평가 회사인 NICE신용평가(이하 나신평)가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2%에서 1%대로 낮춰 잡았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내수 부진 등을 고려해서다.

국내 항공 운송 및 호텔업의 신용등급 전망도 종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바꿨다. 해당 업종에 속하는 기업의 신용등급이 강등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나신평은 26일 펴낸 보고서에서 “코로나19의 부정적인 영향이 장기화할 경우 올해 국내 경제 성장률은 당초 작년 말 발표한 2.2%보다 낮은 1%대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국내 산업 40개 업종 중에선 8개가 코로나19의 영향을 많이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항공 운송 △호텔 △소매 유통 △영화 상영 △정유 △석유 화학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 △건설 등이다.

특히 항공 운송과 호텔업이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봤다. 나신평은 두 업종의 올해 신용등급 방향성을 지난해 12월 부여한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변경했다. 또 두 업종 모두 올해 산업 전망이 작년보다 나빠질 것으로 보고 호텔업의 경우 산업 환경 전망을 당초 ‘중립적’에서 항공 운송과 같은 ‘불리’로 하향 조정했다.

나신평은 “항공 운송, 호텔, 소매 유통, 영화 상영 등 판매 측면에서 더 크고 직접적인 영향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업종은 올 1분기(1~3월) 실적을 자세히 점검할 예정”이라며 “항공 운송업의 경우 운임 채권 관련 자산유동화증권(ABS)의 퍼포먼스 트리거 여부 등에도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산업도 전반적인 경기 변동과 기업별 경쟁력을 점검하면서 코로나19의 영향을 신중히 검토해 향후 기업별 실적 전망과 신용도 조정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