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文대통령에 조문 보낸 北, 하루 만에 미사일 발사(종합2보)

강한옥 여사 별세 조의문 보낸 北
31일 단거리 발사체 2발 쏘아올려
초대형 방사포 연발 사격 가능성
靑 "北 의도 분석, 강한 우려 표명"
  • 등록 2019-10-31 오후 7:33:17

    수정 2019-10-31 오후 7:33:17

북한이 지난 달 1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 하에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다시 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11일 보도한 사진이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승현 김관용 원다연 기자] 지난 30일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고 강한옥 여사 별세에 조의문을 전달하며 긍정적 신호를 보낸 북한이 하루 만인 31일 미사일을 발사하며 다시 찬물을 끼얹었다. 조문은 조문이고 미사일 발사는 미사일 발사라는 얘기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31일 브리핑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의문을 전달했다”며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고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깊은 추모와 애도의 뜻을 나타내고, 문 대통령께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조의문은 어제 오후 판문점을 통해 전달받았으며 밤늦은 시각 빈소가 차려진 부산 남천성당에서 대통령께 직접 전달됐다”고 했다.

김 위원장의 조의문은 판문점을 통해 윤건영 국정상황실장에 전달됐다. 윤 실장은 전날(30일) 밤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남천성당을 찾아 문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조의문을 전달했다.

청와대는 다만 판문점에서 조의문 전달 과정에서 남북간 금강산 시설 철거 등 별도 현안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단 남북 간에는 다른 이야기에 대해서는 없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은 “남북관계가 전면적으로 경색된 상황에서 정상간 대화채널 만큼은 유지하고자 하는 그런 의도를 보여준 것이고 김 위원장이 대외적 이미지 관리 차원에서 최소한의 예의를 표시했다고 볼 수 있다”며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다른 문제와 연결시키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북한은 조의문을 보낸 지 채 하루만에 올 들어 12번째 미사일 시험 발사를 강행했다. 지난 2일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발사한 지 29일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오후 4시 35분께와 4시시 38분께 북한이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는 약 370㎞, 최대 정점고도는 약 90㎞로 탐지됐다. 합참은 “추가제원에 대해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며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단거리 발사체는 초대형 방사포일 가능성이 거론된다. 북한은 지난달 10일 오전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했지만 한 발은 내륙에 낙하해 실패한 것으로 분석됐다.

당시 북한 노동신문은 초대형 방사포 관련 소식을 전하며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는 전투운영상 측면과 비행궤도 특성, 정확도와 정밀유도기능이 최종검증되였다고 하시면서 앞으로 방사포의 위력상 가장 뚜렷한 특징으로 되는 련발사격시험만 진행하면 될것이라는 평가를 내리시였다”다고 했다. 추가 발사를 예고한 셈이다.

이에 따라 이번 발사체 발사는 초대형 방사포 연발 발사와 관련된 것일 가능성이 크다. 북한은 연발 사격에 성공했을 경우 무기체계 완성을 선포하고 생산 및 실전배치를 언급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아직 비행거리나 패턴, 고도 등이 없어 단정하기는 어려우나 일단 장소와 2발 발사 등을 종합해 볼때 내륙을 관통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난 8월 24일과 9월 10일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했다.

청와대는 이날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관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발사 배경과 의도를 분석했다. 청와대는 “상임위원들은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전반적인 군사안보 상황을 점검했다”며 “또 금강산 관광사업과 관련한 상황을 점검하고 남북 정상간 합의사항의 이행과 우리 기업의 재산권 보호 원칙에 따라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