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랩지노믹스, 보스니아 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계약

  • 등록 2020-03-26 오후 10:24:27

    수정 2020-03-26 오후 10:24:27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분자진단 헬스케어 전문기업 랩지노믹스(084650)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정부에 ‘코로나19’ 진단키트 15만 테스트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중동, 그리스, 이탈리아, 폴란드, 인도, 모로코에 이어 일곱 번째 해외 판매계약이다.

회사는 보스니아 보건부 지정업체 에르코나(ERKONA)사와 기본공급계약을 체결하고, 빠른 시일 내에 선적을 완료하기로 했다. ERKONA사는 1992년 설립된 보스니아의 실험실 장비 전문업체로 보스니아 정부 및 민간시장에 실험실 장비 유통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으로 보스니아 사라예보에 있다.

회사관계자는 “현재도 회사가 개발한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요청하는 해외의 정부기관과 딜러들이 많이 있다”며 “코로나의 전세계적인 확산 추세에 따라 더 많은 해외판매가 예상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